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MZ세대 최강자는 김명훈, 강동윤 꺾고 하나은행 MZ 바둑 SUPER MATCH 우승

김명훈 9단.    한국기원 제공

김명훈 9단. 한국기원 제공

김명훈 9단이 하나은행배에서 우승하며 MZ바둑 최강자에 올랐다.

김명훈은 20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2024 하나은행 MZ 바둑 SUPER MATCH 결승 3번기 최종국에서 강동윤 9단에 15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김명훈은 결승 1국에서 강동윤에 완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2~3국에서 연달아 승리하며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김명훈은 “최상위 랭커들이 참가한 대회에서 우승하는 건 불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우승까지 하게 돼 정말 기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고 정진해서 다음 대회 우승에도 도전해 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친 강동윤은 “결과는 아쉽지만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최선을 다했기에 큰 후회는 없다. 좋은 대회를 후원 해주신 하나은행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난해 M세대와 Z세대의 연승대항전으로 첫 포문을 연 하나은행배는 올해부터 개인전으로 변모해 MZ바둑 최강을 가렸다. M세대(1981~1996년생)와 Z세대(1997년~2010년생) 선수들이 총출동해 6개월간 열전을 벌인 결과 김명훈이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하나은행배 두 번째 대회가 막을 내렸다.

우승을 차지한 김명훈에게는 국내 개인전 최고상금 7500만 원과 함께 트로피가 전달됐으며 준우승을 차지한 강동윤에게는 2500만 원의 준우승 상금과 트로피가 주어졌다. 어린이 대회 수상자들에게는 트로피 및 상장과 함께 상품이 전달됐다.

하나은행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며 바둑TV가 주관방송을 맡은 2023~2024 하나은행 MZ바둑 슈퍼매치의 제한시간은 각자 20분에 추가시간 20초가 피셔방식으로 진행됐다.

강동윤 9단(왼쪽)과 대국하는 김명훈 9단. 한국기원 제공

강동윤 9단(왼쪽)과 대국하는 김명훈 9단. 한국기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