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홈런 2개 치는 무서운 4번 포수 KT 장성우 “첫 홈런은 바람의 운도 따라, 두번째 홈런은 노림수로…요즘 타격감 좋은게 체감 돼”

KT 장성우. KT 위즈 제공

KT 장성우. KT 위즈 제공

주전 포수 장성우가 장타를 뽐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KT는 20일 수원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작성했다.

유독 홈런이 많이 나온 경기였다. 총 7개의 홈런이 나왔다. 그 중 2개는 장성우가 쳐냈다.

4번 포수로 선발 출장한 장성우는 첫 타석에서부터 ‘손맛’을 봤다. 장성우는 롯데 선발 김진욱의 6구째 145㎞ 직구를 공략해 중간 펜스를 넘겼다. 앞서 3번타자 문상철에 이어 홈런을 친 장성우는 구단 7번째 팀 연타석 홈런 기록에 이름을 올렸다.

두번째 타석에서는 개인 연타석 기록을 달성했다. 장성우는 4회에는 김진욱의 초구 직구를 노려 또 다시 중간 펜스를 넘겼다. 시즌 8호 홈런.

연타석 홈런 기록은 개인 5번째 나온 기록이다. 시즌 22번째, 통산 1192번째 기록이다. 장성우의 홈런으로 KT는 4-3으로 역전했다.

KT 장성우. KT 위즈 제공

KT 장성우. KT 위즈 제공

이후 KT는 6회 1점을 허용해 다시 동점이 됐다. 9회 롯데에 홈런 2방을 내 주는 등 엎치락 뒤치락하는 상황 속에서도 KT는 결국 7-6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 장성우는 “아웃되더라도 전반적으로 인플레이 타구들이 좋은 타구질을 보이는 것 보니 요새 타격감 좋은 것이 체감된다. 여기에 타구가 바람을 타고 조금 더 뻗고 있는데 운도 조금 따라줘서 좋은 결과들이 나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타석 홈런 상황에 대해서는 “첫 타석에서는 컨택에 집중했는데, 타구가 바람을 타고 넘어갔다. 처음 임팩트 당시에 타이밍도 늦었고, 아웃인 줄 알았다”라고 했다.

이어 “두 번째 홈런 당시는 대기 타석에서부터 노림수를 가지고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치자고 마음먹었다. 그리고 그 구종을 놓치지 않은 것이 연타석 홈런으로 이어졌다”라고 밝혔다.

장성우는 이날 선발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와 호흡하며 6이닝 4실점을 합작하기도 했다. 그는 “쿠에바스는 오늘 공격적으로 투구한 부분과 왼손 타자들이 많았음에도 체인지업이 효과적으로 잘 들어갔다. 그래서 비율을 높여서 사인을 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이제 한 턴도 쉬지 않고 던지다보니 체력이 경기 중에 조금씩 떨어진 게 보인다. 직구도 던질 떄마다 약간의 기복이 있고, 스위퍼도 밋밋했다. 하지만 이는 곧 보완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격려했다.

KT 장성우. KT 위즈 제공

KT 장성우. KT 위즈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