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김도영 ‘만루포’+최형우·나성범 ‘연타석 솔로포’···KIA, LG에 6-5 역전승

KIA 김도영이 타격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도영이 타격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홈런의 위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KIA가 홈런 3방으로 모든 점수를 뽑아내며 LG에 짜릿한 역전승을 챙겼다.

KIA는 2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LG와 홈경기에서 김도영의 만루포와 최형우, 나성범의 백투백 홈런을 앞세워 6-5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2승1패 위닝시리즈를 확보한 KIA는 43승(1무29패)째를 챙기며 선두를 굳건하게 지켰다. 반면 LG는 41승2무32패가 돼 같은날 NC를 2-0으로 잡은 두산에 0.5경기 뒤진 3위로 내려앉았다.

KIA 선발 캠 알드레드와 LG 선발 디트릭 엔스의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지며 4회까지 이어지던 0-0의 팽팽한 균형은 5회에 나란히 깨졌다. LG가 먼저 선제공격을 날렸다.

선두 타자 박동원이 KIA 3루수 김도영의 실책으로 출루한 뒤 문보경이 우전안타를 쳐 무사 1·2루가 됐다. 이어 구본혁의 1루 땅볼을 KIA 1루수 이우성이 또 실책을 저질러 무사 만루가 됐다. 그리고 박해민의 2루 땅볼과 신민재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뽑았다.

KIA 캠 알드레드. KIA 타이거즈 제공

KIA 캠 알드레드. KIA 타이거즈 제공

하지만 KIA는 5회말 공격에서 한 방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2사 후 최원준, 박찬호의 연속안타와 소크라테스의 볼넷으로 만든 만루 찬스에서 5회초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김도영이 엔스의 초구를 걷어올려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홈런을 터뜨렸다. 김도영의 데뷔 첫 만루홈런이었다.

LG도 7회초 박동원의 솔로홈런으로 1점을 따라붙은 뒤 문보경의 좌전 안타와 구본혁의 2루타로 무사 2·3루 역전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1사 후 KIA 포수 한준수가 번개같은 송구를 3루에 던져 문보경을 잡아내 1사 2·3루를 2사 2루로 만들었다. 신민재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폭투가 나와 2사 2·3루가 됐지만, 홍창기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KIA가 리드를 지켰다. 그러나 LG는 8회초 1사 1루에서 오스틴 딘이 KIA 불펜 투수 전상현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홈런을 작렬, 기어코 5-4로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끝내 KIA의 손을 들어줬다. KIA는 8회말 1사 후 최형우가 LG 김진성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려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더니, 다음 타자 나성범이 곧바로 김진성으로부터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연타석 솔로홈런을 날리며 6-5로 경기를 뒤집었다. KIA는 리드를 잡자 9회초 마무리 정해영을 마운드에 올렸고, 정해영은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시즌 21세이브째를 올렸다.

KIA 나성범.  연합뉴스

KIA 나성범. 연합뉴스

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