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허리 불편 황재균, DH 2차전 직후 교체

KT 황재균. KT 위즈 제공

KT 황재균. KT 위즈 제공

더블헤더 2차전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던 KT 황재균이 허리 이상으로 갑작스럽게 빠졌다.

황재균은 23일 잠실에서 열린 LG와 더블헤더 2차전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회초 KT 공격이 진행되던 동인 구장 전광판에도 8번타자 3루수 자리에 황재균의 이름이 표시돼 있었다.

그러나 1회말 KT 수비 시작과 함께 황재균은 대수비 장준원으로 교체돼 나왔다. KT측은 “황재균이 경기 전 몸 푸는 과정에서 불편함을 느껴 선수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며 “컨디션을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재균은 이날 더블헤더 1차전은 경기 중 대타로 투입됐다. 7회초 공격 때 대타로 들어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고, 9회초 2번째 타석에선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