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승부처] 류현진을 넘어놓고···KIA의 7회말, 나성범이 교체된 뒤 승패가 뒤바뀌었다

KIA 나성범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5회말 동점 3점포를 친 뒤 소크라테스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나성범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5회말 동점 3점포를 친 뒤 소크라테스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의 계산이 빗나갔다. 더블헤더 1차전에서 승부수를 걸겠다고 했고, 실제로 승리를 다 잡은 듯 보였으나 경기 막바지 ‘찬물 플레이’로 승패가 뒤바뀌었다.

KIA는 2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더 더블헤더 1차전을 8-9로 졌다.

절정의 상승세에 있던 한화 에이스 류현진을 상대로, 0-5로 뒤지다가 4회말 선두타자 김도영과 최형우의 연속 타자 솔로홈런으로 따라간 뒤 5회말 무사 1·2루 나성범의 3점포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류현진을 5이닝 만에 홈런 3방으로 5실점 하게 해 내려보낸 뒤 한화 불펜을 상대하면서 8-6으로 역전을 했지만 필승계투조의 부진과 허술한 외야 수비로 경기를 내줬다. 마무리 정해영까지 투구 중 어깨 이상으로 강판했다.

KIA 나성범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7회말 역전 2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KIA 나성범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7회말 역전 2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7회말, 5-6으로 뒤지다 8-6으로 역전한 KIA는 한화 세번째 투수 박상원을 상대로 소크라테스-김도영-최형우가 볼넷-안타-안타로 연속 출루해 6-6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무사 1·3루, 5번 나성범이 좌중월 2루타를 때려 2타점을 추가해 8-6으로 앞섰다. 챔피언스필드는 축제 분위기. 여기서 KIA는 나성범을 대주자 김호령으로 교체했다.

나성범은 이날 5회말 한화 선발 류현진을 상대로 2-5에서 동점 3점포를 때린 데 이어 7회말 네번째 타석에서도 2타점 2루타를 때리며 쾌조의 타격감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더블헤더의 체력 안배를 고려한 듯 KIA는 대주자를 투입했다.

이후 결과가 완전히 달라졌다. 대주자 김호령은 바로 다음 타자 6번 이우성의 타구에 2루에서 포스아웃 됐다. 풀카운트에서 친 이우성의 타구가 투수에게 잡혔고, 굳이 이미 달려나가고 있던 김호령은 쉽게 아웃, 병살타가 되면서 주자가 사라졌고 7번 최원준의 좌익수 플라이로 이닝이 순식간에 종료됐다.

KIA 마무리 정해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마무리 정해영이 23일 한화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8회초에는 대주자 김호령이 중견수로 들어가고 중견수였던 최원준이 나성범의 자리였던 우익수로 이동했다. 필승조 전상현이 등판했고 1사후 한화 1번 이원석의 타구가 우측 외야 높이 떴다. 쉽게 잡을 수 있는 듯 보인 타구를 우익수 최원준이 놓쳤다. 낮 경기 햇빛에 시야를 놓친 듯 타구를 놓친 사이 이원석에게 3루타를 허용했다. 이어 장진혁이 우전 적시타를 쳤고, 2사 2루에서는 한화 4번 노시환이 중전 적시타를 때려 8-8 동점을 만들었다.

9회초에는 마무리 정해영이 등판했으나 결승점을 내주고 말았다. 1사후 한화 7번 김태연에게 볼카운트 2S에서 3구째에 좌월 솔로포를 허용했다. 8-9로 역전을 허용한 정해영은 최재훈을 외야플라이로 잡아 2사후 9번 이도윤을 상대하가 3구째 볼을 던진 뒤 어깨 이상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KIA는 추가 실점 하지 않았지만 맥이 빠진 채 9회말 한화 마무리 주현상의 공에 김도영, 최형우, 김호령이 삼자범퇴로 물러나면서 그대로 1점 차 석패 당했다.

총력전 끝에 승리를 내주고 마무리 부상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정해영은 24일 정밀검진을 받을 계획이다. 이날 더블헤더 2차전에는 등판하기 어려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