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이천수의 울분 “축구인들 멋없게 늙어가···쓴소리 들은 적 있냐”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홍명보 감독 선임에 대해 축협 관계자들에 대한 쓴소리를 내놨다. 유튜브 방송 화면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홍명보 감독 선임에 대해 축협 관계자들에 대한 쓴소리를 내놨다. 유튜브 방송 화면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가 현 대한축구협회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이천수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 공개된 영상에서 “정해성 전 위원장이 외국인 감독을 알아보는 과정에서 다 바보가 됐다”며 “국내파 감독을 할 거였으면, 축구 팬들의 항의가 더 많아지기 전에 (빨리) 선임만 했어도 이 정도 사태까지 심각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지금 축구가 장난이냐”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능력이 안 되면 그만 둬야 하는데, 그걸 못하고 있고, 그 사람이 또 감독을 선임하고, 후배가 비판하면 이를 무시하는 시스템이 반복되고 있다”며 “축구계에서 없어져야 할 풍토다. 박주호 얘기를 들어주지도 않은 거다. 가장 심한 꼰대 문화”라고 지적했다.

이천수는 “얼마나 답답했던 박주호 같은 후배가 내부 고발까지 하겠냐. 선배들이 정말 못난 것이다. 축구인들이 멋있게 늙어야 하는데 멋없게 늙어가고 있다”고 했다.

홍명보 감독이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되는 과정에서 울산 팬들의 심정도 언급했다. 이천수는 “협회에서 (K리그에서) 가장 잘하고 1등을 노리고 있는 감독을 선임하겠다는 마음을 먹은 것 자체가 자만심이다”며 “K리그 팀 자체를 우습게 본 것이다. (홍명보 감독이) 안 하겠다고 해놓고 갔다. 그러면 뭘 믿어야 하나. 한숨만 나온다”고 했다.

또한 “홍명보 감독에 대한 축구를 얘기할 때 우리 축구 팬들을 우습게 본 거다. 궁색한 변명처럼 느끼게 했다. 능력이 없는 것이고 짜 맞추기를 한 거다”며 “그렇게 사람들이 지지면 한번은 들어 볼만 하지 않냐는 생각을한다. 그걸 왜 못 바꿀까. 바꾸면 창피한 것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이천수는 “나는 지금까지 문제제기에 대해 피한 적이 없다. 나도 이제 힘들다. 나 완전 축구계에서 왕따가 됐다. 혼자 지껄여 왔다”며 “나는 힘이 하나도 없다. 사람들이 얘기하면 이뤄지거나 바뀌거나 이래야 할 맛이 나는데 안 바뀌니 나 스스로 바꿔야지”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