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비디오 판독이 결승전 만들었나, 독일에 이어 네덜란드도 분통

네덜란드 ‘캡틴’ 버질 반 다이크(왼쪽)가 11일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유로 2024 준결승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네덜란드 ‘캡틴’ 버질 반 다이크(왼쪽)가 11일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유로 2024 준결승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가 판정 문제로 시끄럽다.

결승 진출 문턱에서 넘어진 팀들마다 비디오 판독(VAR)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네덜란드의 ‘캡틴’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는 11일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유로 2024 준결승에서 잉글랜드에 1-2로 역전패한 뒤 심판 판정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날 네덜란드는 전반 7분 사비 시몬스(라이프치히)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8분 뒤 석연찮은 판정에 페널티킥(PK) 동점골을 헌납했다.

잉글랜드 골잡이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이 페널티지역에서 발리슛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네덜란드 수비수 덴젤 둠프리스(인터 밀란)의 발과 닿은 게 문제였다. 주심은 이 장면에서 PK 판정을 내리지 않았으나 비디오 판독(VAR) 직후 판정을 번복했다.

네덜란드 선수들은 결승 진출이 실패한 뒤 이 판정이 오심이라 비판했다. 반 다이크는 ‘비인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주심이 경기 직후 바로 떠난 것이 모든 상황을 설명한다”면서 “난 그와 악수할 시간도 없었다. 이런 결과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로날드 쿠만 네덜란드 감독도 자국 언론 ‘부트발 인터내셔널’을 통해 “VAR 때문에 축구가 파괴되고 있다. 둠프리스는 그저 볼을 막으려고 했고, 케인이 슈팅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해당 판정에 대해선 잉글랜드 수비수 출신 해설가들도 수긍하지 못하는 눈치다. 이언 라이트는 “둠프리스의 수비는 무모하지 않았다. PK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우승 후보였던 독일 역시 판정 문제는 할 말이 많다. 독일은 지난 6일 스페인과 8강전에서 1-2로 패배했는데, 네덜란드와는 반대로 PK가 불리지 않으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독일이 스페인과 1-1로 맞선 연장 후반 1분 자말 무시알라(바이에른 뮌헨)의 슛이 페널티지역에서 마르크 쿠쿠렐라(첼시)의 팔에 맞았는데 핸드볼 반칙이 인정되지 않은 탓이다. 이 판정에서 PK가 인정됐다면 스페인이 아닌 독일이 결승에 오를 수도 있었다.

율리안 나겔스만 독일 감독은 “(무시알라가 찬) 공이 골대로 가고 있었고, 스페인 선수는 손으로 공을 막았다”면서 비판했다. 해당 판정을 내린 앤서니 테일러 심판은 과거 오심으로 유명했던 인물이라는 점에서 이번 대회가 끝난 뒤 정심 여부가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VAR 판정에 대한 사후 검증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수키딘 빈 모드 살레 국제축구연맹(FIFA) 심판 강사는 지난해 대한축구협회 심판 콘퍼런스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개의 VAR 오심(우루과이-포르투갈전)이 나왔다고 공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