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민주노총 3차 총파업…노총관계자 “금속노조가 주축이 될 것”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예고한 16일 총파업이 현대자동차 노조의 참가로 지난 7월 총파업 때보다 규모가 훨씬 더 커질 전망이다.

정부는 이를 불법 파업으로 규정,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16일 오후 3시부터 서울 국회 맞은편 국민은행 인근에서 총파업대회를 개최하는 등 전국 12곳에서 총파업 투쟁을 벌일 예정이다.

민주노총의 이번 총파업은 올해 들어 4월 24일과 7월 15일에 이어 세번째다.

4시간 부분파업 형태로 벌어질 이번 3차 총파업은 현대차 노조의 참여로 2차 총파업 때보다 규모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7월 15일 2차 총파업 때는 국내 최대의 제조 부문 노조인 현대차 노조에서 간부들만 참여해 참여 규모가 5만명(민노총 추산) 가량에 그쳤지만 16일 총파업에는 4만5000여명의 현대차 노조원들이 모두 참여한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16일 총파업은 조합원 수 15만명에 달하는 금속노조가 주축이 될 것”이라며 “여기에 건설플랜트노조에서 3000∼4000명의 참여가 예상되는 등 다른 산별노조의 참여도 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16일 총파업은 민주노총 추산 26만여명이 참여했던 4월 24일 1차 총파업 때보다는 규모가 작을 전망이다.

1차 총파업 때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공공 부문이 대거 참여했지만, 이번 3차 총파업에는 간부 중심의 소규모 참여나 점심시간 총회 등의 대안 투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번 3차총파업을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16일 총파업은 정치적 목적의 명백한 불법파업”이라며 “사회적 대화를 거부하는 명분 없는 총파업을 국민이 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정부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도 “지난달 서울 도심에서 진행된 1, 2차 민중총궐기와 관련해 발표한 정부 담화 내용 기조에 변함이 없다”며 “불법 집단행동이나 폭력행위가 발생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