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안철수, 조폭 ‘차떼기’ 의혹…정청래 “갈 곳 잃은 사람들의 정거장표”

● 안철수, 조폭 ‘차떼기’ 의혹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조폭 차떼기 의혹 논란에 예언글을 게재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안철수 거품현상은 금새 빠진다’라는 제목의 글을 적었다.

정 전 의원은 “미류나무에 걸린 뜬구름은 계속 머물지 않는다. 안철수표는 현찰도 아니고 약속어음도 아닌 오고가는 정거장표다”라며 “내 마음 갈 곳을 잃은 사람들의 헛헛한 호기심 표현이다. 애매모호함은 정권교체의 시대정신이 아니다. 곧 빠진다”고 안철수 후보의 대선 행보를 점쳤다.

앞서 안철수 후보는 지난달 24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청년의 숲’ 포럼에 참석한 청년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 사진을 본 한 누리꾼이 해당 청년들이 전북 전주의 폭력조직 ‘O파’라고 주장하며 안철수 후보의 조폭 동원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국민의당은 “허무맹랑한 내용이다. 당시 있었던 젊은 인사들은 JC에서 활동하던 청년들이었다”고 해명했다.

안철수 후보 역시 “제가 조폭이랑 관련이 있을 리가 없지 않으냐”고 사실상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