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문재인측, 송민순에 반격…‘北 인권결의안’ 회의록 공개하고 검찰에 고발

문재인측, 송민순에 반격…‘北 인권결의안’ 회의록 공개하고 검찰에 고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을 서울중앙지검에고발했다. 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문건 유출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 기록물관리법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을 서울중앙지검에고발했다. 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문건 유출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 기록물관리법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24일 오전 법무법인 동안의 직원이 고발장을 들고 서울 중앙지검으로 향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을 서울중앙지검에고발했다. 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의 문건 유출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 기록물관리법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24일 오전 법무법인 동안의 직원이 고발장을 들고 서울 중앙지검으로 향하고 있다.

송 전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지난 2007년 참여정부가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 과정에서 북한 측의 의견을 물어봤고, 이를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도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문 후보 측은 2007년 11월 16일 노 전 대통령이 직접 기권을 결정했다는 회의록 일부와 청와대 비서관 수첩을 공개하며 송 전 장관의 주장을 반박했다. 문 후보 측이 공개한 내용에는 송 전 장관이 “북한 반응을 보고 입장을 결정하자”고 발언한 정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송 전 장관의 주장은 정 반대인 셈이다.

이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출근길에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보낸 손편지를 공개하고 북한대학원 총장직을 사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