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광화문 고공 단식농성 해고 노동자 건강 악화로 22일 만에 병원행

광화문 광고탑에서 고공 단식농성을 이어오던 노동자 6명 중 한 명이 5일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후송됐다.

고공단식농성 노동자 중 콜텍지회 이인근 지회장이 단식 고공농성 22일째인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돼 긴급히 녹색병원으로 후송됐다.

이 지회장은 지난 4월 14일부터 곡기를 끊고 고공농성 중 이었다. 이들은 대선 후보들에게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호소해 왔다.

사진제공 임순혜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 부위원장

사진제공 임순혜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 부위원장

이인근 지회장은 지난 4일 부터 몸을 움직이지 못 할 정도의 상태로 악화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이 지회장 진료한 결과, 지속적 저영양 상태와 저혈당으로 인한 위험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 지회장이 내려간 후 남은 다섯 명 노동자 등 투쟁사업장 공동투쟁위원회는 고공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들이 노동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 노동자들은 “22일의 단식 끝에 혼자서는 걷지도 못하는 상태로 땅으로 실려 내려온 노동자를 지켜봐야 하는 우리는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며 “도대체 왜 노동자는 자신의 목숨을 걸고 저 높은 곳에서 곡기를 끊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노동자들은 “(대선 후보들이)목숨을 걸고 외치는 그 절박한 호소에도 여전히 노동자를 외면하고 있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여전히 곡기를 끊고 광고탑을 지키고 있는 다섯 노동자의 호소를 도대체 언제까지 외면하고 침묵할 것인가”라고 거듭 반문햇다.

노동장들은 또 “고공단식농성을 진행하는 동안에도 정치권은 일관되게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했고, 오로지 표를 얻기 위한 기만적인 공약과 발언만 내뱉고 있다”며 “우리는 노동악법을 철폐하고 노동3권을 쟁취하기 위해 고공단식 농성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