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사회적 파업’ 5만 노동자 참여, 요구는 비정규직 철폐와 ‘최저임금 1만원’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민주노총과 최저임금만원·비정규직철폐공동행동(만원행동) 주최로 30일 열린 ‘6·30 사회적 총파업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요구한 것은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 철폐’였다.

이번 집회는 비정규직 노조가 주도적으로 주최한 것으로 6·30 사회적 총파업에 동참한 초·중·고등학교 급식실 노동자, 대학과 병원의 청소·경비 노동자 등 비정규직과 간접고용 노동자 등이 참여했다. 주최 측 추산 5만명이 모였다. 비정규직이 주인공인 노동계 집회로는 역대 최대규모다.

참석자들은 최저임금 1만원 인상, 비정규직 철폐, 노조 활동 보장을 요구했다. 이들은 단위별로 서울 곳곳에서 사전집회를 열고 오후 3시 광화문에 운집했다. 이우 오후 4시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세종로사거리와 종로3가, 청계3가를 거쳐 약 한 시간 동안 서울 도심을 행진했다. 경찰은 75개 중대 6000명을 배치해 집회를 관리했다. 비정규직 노동자 외에 만원행동 소속 단체와 청년 알바노동자, 학생, 시민 등도 이날 집회에 참가했다.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는 사회적 총파업 사전대회가 열리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는 사회적 총파업 사전대회가 열리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앞서 최저임금위원회의 노동계와 경영계 양측은 심의기한 마지막 날인 지난 29일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을 내놨다.

노동자위원들이 먼저 최저시급 ‘1만원’을 제시했고, 사용자위원들은 올해보다 2.4%(155원) 오른 ‘6625원’을 제시했다. 사용자 측은 2010년 이후 지난해까지 7년간 동결을 고수해 오다 한발 물러났다. 그러나 양측의 입장차가 커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8월5일까지 최저임금을 고시해야 한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이날도 총파업을 했다. 다만 교육부 자료를 보면 참여 인원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1만6077명으로, 전날(1만7172명)보다 6.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급식이 중단된 학교도 전날(2005곳)보다 감소한 1927곳으로, 전체 학교의 17.1%로 줄었다.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는 사회적 총파업 사전대회가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는 사회적 총파업 사전대회가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