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국정원·軍 이어 경찰까지…인터넷 ‘댓글 공작’ 참여 정황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에 이어 경찰도 인터넷 ‘댓글 공작’에 참여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한겨레는 12일 2011~2012년 경찰도 이에 동조해 여론 조작에 나선 정황이 드러났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의 ‘레드펜(블랙펜) 작전’ 개입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경찰청 진상조사팀(TF)은 2011~2012년 사이 보안사이버수사대 요원을 중심으로 직접 인터넷 댓글을 작성하며 인터넷 여론에 개입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에 이어 경찰도 인터넷 ‘댓글 공작’에 참여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은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 모습. / 연합뉴스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에 이어 경찰도 인터넷 ‘댓글 공작’에 참여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사진은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 모습. / 연합뉴스

2012년은 19대 총선과 18대 대통령 선거가 잇따라 치러진 해였다.

이철희 의원실 관계자는 “당시 댓글 작업에 투입된 인원은 경찰청 보안사이버수사대가 중심이었다”며 “보안사이버수사대는 최대 100여 명을 동원해 댓글 작업에 나설 계획을 마련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진상조사팀은 댓글 공작이 당시 경찰청 보안국장 지시로 이뤄졌다는 진술을 확보하는 등 ‘윗선’이 개입한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100여명에 이르는 경찰이 단일 작전에 투입되는 것은 윗선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한겨레는 보도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2011~2012년 경찰청장으론 조현오(2010년 8월~2012년 4월), 김기용(2012년 5월~2013년 3월) 전 청장이 재임했다. 보안국장은 황성찬(2010년 12월~2011년 11월) 전 경찰대학장과 김용판(2011년 11월~2012년 5월)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맡았다.

이 중 김용판 전 청장은 이후 경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 외압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이철희 의원은 “국정원·군에 이어 경찰의 댓글이 드러난 것은 총체적 국기문란의 종결판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고, 같은 당 이재정 의원은 “2012년 대선 이후 경찰의 국정원 댓글 공작 수사를 전면 재검토해야 할 대형 사건”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