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민주당 소속 최성 고양시장 “더 강건하고 더 진일보해 인사 드리겠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에서 ‘컷오프’돼 재심절차를 밟은 최성 경기 고양시장이 2일 “공천배제 결정의 철회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최종 확정돼 조건 없이 수용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성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억울하고 드리고 싶은 말씀은 많지만 한반도 평화정착과 자치분권 개헌을 위해 모든 열정을 바치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간절히 바라기 때문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최 시장은 “저의 공천배제에 저보다 더 분노하고 지금도 눈물짓는 지지자들께 호소한다”며 “오늘 이후로는 저와 경쟁했던 후보들이나, 혹은 저의 공천과 관련해 거론됐던 정치인들 누구에게도 어떤 비난이나 오해받을 발언을 하지 말아 달라. 그것이 저를 도와주는 길”이라고 호소했다.

민주당 소속 최성 고양시장 “더 강건하고 더 진일보해 인사 드리겠다”

최성 시장은 “공천배제 결정을 철회시키기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뜻을 같이 해준 시민과 당원, 언론인, 더불어민주당의 재심위원회와 최고위원회의 여러 위원 등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며 “지난 30여년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주어진 일에 매진해 오는 동안 몸과 마음이 너무 지쳐 그동안 쓰지 못한 연가를 내고 제 자신을 추스르면서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최 시장은 “지금 당장은 너무 억울하고 불공정해 보이지만 가까운 장래에 ‘아름다운 패배도 있다’는 지난 대선 경선과정에서 얻은 소중한 경험처럼 더 강건하고 더 진일보해 인사 드리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