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여권 필요 없이 얼굴인식만으로 출국할 수 있다

이르면 내년부터 여권과 탑승권 없이 얼굴인식만으로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해 출국이 가능할 전망이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사는 ‘인천공항 스마트 100대 과제’를 수립했다고 이날 밝혔다.

먼저 인천공항에는 내년 초부터 사전 등록한 안면인식 정보가 탑승권이나 여권을 대체하는 ‘스마트패스’ 서비스가 시범 도입된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관제탑에서 바라본 제2터미널 계류장의 모습. 이준헌 기자 ifwedont@

인천공항 제2터미널 관제탑에서 바라본 제2터미널 계류장의 모습. 이준헌 기자 ifwedont@

2020년부터 지문, 얼굴 등 정부기관이 관리 중인 생체정보를 활용해 별도 사전등록 없이 전 국민이 스마트패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2023년에는 터널을 통과하기만 해도 보안검색이 완료되는 ‘터널형 보안검색’이 세계 최초로 도입된다.

현재는 신체검색과 소지품 검색을 별도로 하고 있지만 앞으론 짐을 가지고 터널만 통과화면 보안검색이 자동으로 완료된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부터 공항으로 출발 전 집에서 택배 회사를 이용해 수하물을 맡기는 ‘홈체크인’ 서비스가 시범 운영된다. 무거운 수하물을 공항까지 옮길 걱정 없이 보안 검색과 출국심사만을 받으면 된다.

이밖에도 △지능형 소통 로봇 청소기 도입 △맞춤형 내비게이션 서비스 △주차 로봇을 이용한 자동 발렛파킹 △지능형 폐쇄회로(CC)TV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