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인천대, 독립유공자 737명 발굴·보훈처에 포상 신청

인천대학교(총장 조동성)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을 맞아 737명의 독립유공자를 발굴, 국가보훈처 포상 신청에 앞서 8일 설명회가 열었다. 인천대는 지난해에도 두 차례에 걸쳐 765명의 독립유공자를 발굴해 국가보훈처에 포상신청을 했다.

인천대, 독립유공자 737명 발굴·보훈처에 포상 신청

이번 포상신청 대상자는 3·1독립만세시위 유공자 348명과 간도와 함경도·경상도 지역에서 반일활동을 전개했던 정평청년동맹·안동청년동맹 등 반일활동 유공자 234명, 추자도 1·2차 어민항쟁과 제주혁우동맹 등 반일농어민활동 유공자 73명 등 737명이다.

이들 중 10여 명을 제외하고 모두 판결문을 거증자료로 제출했는데, 그 서류가 무려 3만여 장이나 된다.

포상신청 대상자 중에서 눈에 띄는 인물은 전북 장수의 김해김씨와 경남 양산의 김병희(金柄熙)·김교상(金敎相) 부자 등이 포함됐다.

김해김씨는 호남 연합의병장으로 활약하다가 교수형으로 순국한 전해산(全海山)의 부인이다. 족보나 제적등본에도 이름이 드러나지 않았지만, 남편이 의병장으로 활동하자 일본군경의 모진 압박을 겪었다. 이후 교수형으로 순국한 남편의 유해가 대구감옥에서 전북 장수로 운구되자 장례를 치렀으며, 상여가 집 앞 개울을 건너자 집으로 들어와서 극약을 먹고 자결하는 바람에 남편의 상여가 되돌아와서 쌍상여로 장례를 치른 분이다.

김병희·김교상 부자는 경남 양산의 의병장이다. 이들 부자는 모두 정3품관을 지냈으며, 양산의 거부로 동향의 서병희(徐炳熙) 의병부대에 거금 5000원(당시 2000석 쌀값)을 지원했다. 그리고 사병 형식의 산포수를 중심으로 한 의병을 모집하여 일본군과 격전을 치른 후 피체되어 손바닥을 철사로 꿰어 양산시장에 조리돌림을 당한 후 피살, 순국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몸소 실천한 부자이다.

조동성 총장은 “우리 대학에서 독립유공자 발굴 작업은 약 1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1500명이 넘었다. 우리 학교에서는 매년 1000여 명의 독립유공자를 발굴하여 민족대학으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