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설 이전 수입 신선란 2000만개 공급” 도매가격보다 1000원 이상 저렴

최근 품귀 현상으로인해 가격이 폭등한 계란 가격을 잡기 위해 정부가 설 명절 이전까지 수입 신선란 약 2000만개를 공급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명절 이전 수입 신선란 약 2000만개, 국내산 신선란 약 180만개, 수입 계란가공품 약 565만개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수입 신선란은 오는 5일까지 1384만개를 들여오는 것이 확정됐고, 10일까지 700만개가량을 추가 수입할 계획. 수입 신선란은 지난달 28일부터 한판(30개)당 4450원에 공급 중이다. 지난달 29일 기준 국내산 달걀 도매가격 한판당 5757원보다 1000원 이상 저렴하다.

특란 한판의 소비자가격은 7350원으로 평년 대비 37.7% 높은 수준이다.

마트에서 판매되는 미국산 계란. 연합뉴스

마트에서 판매되는 미국산 계란. 연합뉴스

이와는 별도로 수입 달걀 가공품의 경우 난백분 267만개, 난황냉동 89만개, 난황건조 209만개가 이미 도입돼 통관을 기다리고 있다.

할당관세 0%를 적용받는 달걀과 달걀가공품은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수입된다. 이후 제과·제빵업계, 식당 등에서 사용하던 국산 계란이 수입산으로 대체돼 국산 계란은 보다 안정적인 가격에 가정으로 공급될 수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설 이후에도 수급 상황을 고려해 달걀을 추가로 수입할 가능성이 있으며 달걀 할인판매도 계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가격과 수급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달걀 가격이 안정될 수 있도록 꾸준히 관리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