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카길애그리퓨리나, 창립 55주년 맞아 ‘쓰담쓰담 플로깅’ 캠페인 진행

글로벌 원료기업 카길애그리퓨리나가 창립 55주년을 맞아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지난 15일 창립 55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환경 보호 ESG 활동으로 한달간 ‘쓰담쓰담 플로깅’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플로깅은 ‘이삭 줍기’를 뜻하는 스웨덴어 ‘플로카 우프(Plocka upp)’와 달리기를뜻하는 영단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산책이나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보호 활동을 말한다.

카길애그리퓨리나 제공

카길애그리퓨리나 제공

‘쓰담쓰담 플로깅’은 카길애그리퓨리나의창립 55주년을 기념한 ESG 활동으로, 5월부터 6월까지 총 55개의 팀, 43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여해진행됐다. 국립국어원이 ‘플로깅’을 대체할 우리말로 ‘쓰담달리기’를 선정한 점을 고려해캠페인명은 ‘쓰담쓰담 플로깅’으로 명명했다는 설명이다.

이 캠페인은 전국 사업장 주변의 쓰레기를 주워 환경 보호를 실천하자는 의미를 담아비닐 봉투와 장갑 대신 종량제 봉투와 목장갑, 집게 등을 활용했으며 피켓 역시재활용이 가능한 물건으로 만들어 실시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팀 활동이 현저히 줄어든 상황에서 모든 직원들이 팀을 이뤄 환경 보호 ESG 활동을진행해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박용순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이사는 “55년간 동물영양 축산분야에서 선도적인 제품 개발과 보급에 앞장서 왔다”면서 “앞으로도 변함없이고객중심과 현장중심의 정책을 유지 발전시키고 특히 고객 중심의 고도화된 정책 추진과 함께환경, 사회 공헌 분야도 살피며 ESG 경영에 선도적인 역할을충실히 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