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미래, 우리가 쥔다’ 현대건설, 베트남 친환경 스마트 신도시 개발 사업 공략

현대건설이 K스마트인프라 해외 수출을 주도하며 베트남 친환경 스마트 신도시 개발 사업에 나선다.

‘미래, 우리가 쥔다’ 현대건설, 베트남 친환경 스마트 신도시 개발 사업 공략

현대건설은 지난 29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비텍스코사와 하남성이 개발 추진 중인 ‘하남 친환경 스마트 신도시 사업(Ha Nam Eco-Smart Urban Living Tomorrow City)’에 한국 기업 최초로 공동개발 협력계약(Memorandum of Understanding)을 체결했다.

현대건설이 참여하는 프로젝트는 수도 하노이에서 남쪽으로 약 50km 떨어진 지점에 위치한 하남성 신도시 내 스마트시티 선도 지구를 조성하고 스마트 서비스를 구축해 운영하는 사업이다.

베트남 정부는 2016년 하노이 및 하남, 빈푹 등 주변 9개성을 하노이 수도권으로 지정하고 기존 하노이의 약 3배 면적을 신도시 개발로 지정해 2030년까지 인구 2,290만명 이상을 수용하는 하노이 건설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현대건설은 해당 지역 스마트시티 조성에 참여해 R&D센터, 오피스, 상업시설, 스마트 물류센터 등으로 구성된 ‘하이테크 산업지구(Hi-Tech Zone, 약 663ha)‘와 주거 및 서비스 인프라 시설이 들어서는 ’도심지구(Urban Zone, 약 861ha)’ 등 총 면적 1,524ha에 이르는 대규모 복합 사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비텍스코 추진 친환경 스마트 사업 공동참여, 현대건설의 프리콘 서비스를 포함한 기술 지원으로 부가가치 창출 기여 등 사업 전반에 합의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0년 베트남 경제문화의 중심지 호치민시에 지상 68층 262m 높이의 비텍스코 파이낸셜 타워를 건립한데 이어 몽정1 석탄발전소, JW 메리어트 하노이 호텔 등 다양한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발주처인 비텍스코사와 깊은 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파트너사로서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베트남 지사 조직을 확대 운영하는 등 긴밀한 협력 기반을 다져왔다.

이날 체결식에 참석한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은 “베트남 신도시 사업을 주도하는 비텍스코사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환경과 기술이 공존하는 사람 중심의 미래 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며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의 초석이자 기념비적인 프로젝트가 될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K스마트인프라 수출 확대를 위한 팀 코리아 리더 기업 입지를 강화하고 현대건설 핵심 전략 사업인 스마트시티 건설 사업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