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문화

‘대한 외국인’, ‘2022 아우르기 페스티벌’에 모여라!

외국인유학생 문화대사 ‘아우르기’, 10월 2일 잠실보조경기장서 열려

태권무, 부채춤, 디제잉 파티, 케이팝 행사도

“이제는 수천 명 앞에서도 실수 없이 사물놀이를 공연할 수 있는 자신이 있어요!”

한국문화를 사랑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명예 문화 대사로서 활약할 채비를 마쳤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와 한국국제문화 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 이하 진흥원)은, 유학생 단원 80명과 함께 오는 10월 2일(일)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주한 외국인 한국문화축제 ‘2022 아우르기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 민요 ‘범내려온다’, 태권도 댄스 등 한국문화의 매력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전 세계 15개국에서 모인 외국인 유학생들로 구성된 ‘2022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 단원들이 직접 축제를 이끄는 주인공으로 나선다. 그간 코로나로 새로운 친구들을 만날 기회가 적었던 주한 외국인 모두가 한데 모여 한국문화를 통해 우정을 쌓는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자, 단원 각자가 직접 머리를 맞대고 공연, 체험, 퀴즈 등 다채로운 활동을 기획했다.

이날은 아우르기 단원들이 2개월간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준비한 공연을 선보이는 ‘언박싱 아우르기’(·케이팝댄스, ·태권무, ·사물놀이, ·부채춤, ·민요 조선팝)로 포문을 연다. 이어 ‘케이컬처 그라운드’에서는 페스티벌 참가자들이 단원들과 함께 전통과 한류를 아우르는 5가지 한국문화를 직접 배우고 체험해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관객 참여코너 ‘플레이 케이컬처’에서는, 케이팝 콘서트 티켓, 템플스테이 체험권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지는 퀴즈와 무대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

■ 태국 걸그룹 축하공연, 케이팝 디제잉 파티 등 펼쳐

아울러 아우르기 페스티벌에서는 단원들의 공연 뿐 아니라 한국전통 풍물패 ‘더 광대’의 길놀이 개막 퍼레이드와, 한국에서 4개월 간 특별 연수를

진행한 태국의 4인조 걸그룹 ‘로즈베리(RoseBerry)’의 축하공연, 케이팝 디제잉 파티 등이 마련되어 행사의 열기를 더한다. 이외에도 민화 부채와 갓, 족두리, 노리개 등을 직접 만들어보고, 한글 타투, 캐리커쳐, 세계의상 등을 체험 할 수 있는 공간 ‘쉐어링 아우르기’를 운영하여 페스티벌에 방문한 외국인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아우르기 페스티벌은 9월 30일(금)부터 10월 8일(토)까지 서울 전역에서 진행되는 글로벌 한류 축제 ‘한국문화축제’와 연계하여 개최된다.

기간 내 사전 신청을 마친 외국인 참가자에게는 한국문화축제에서 진행하는 인기 케이팝 보이그룹의 ‘톡&스테이지’에 참여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지며,방문한 한국인들도 스탬프 이벤트 등을 통해 선착순으로 참여 기회를 누릴 수 있다.

사물놀이팀 단원은 “다른 외국인 친구들에게 나의 한국문화공연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영광스럽다”며 페스티벌 개최를 앞둔 기대감을 표했다. 부채춤팀 단원은 “사극을 보며 아름답지만 어려워만 보였던 한국무용에 막상 도전해보니 정말 재미있었다”라며, “의미 있는 시간이었던 만큼 혹시 실수가 있더라도 꼭 응원해달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아우르기 페스티벌은 한국문화를 사랑하는 한국인과 외국인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 가능하며, 외국인 대상 사전 참가신청은 9월 30일(금)까지 진행된다.

‘대한 외국인’, ‘2022 아우르기 페스티벌’에 모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