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동연 도지사, ‘협치’ 놓고 국힘 도의원들과 신경전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2일 열린 경기도의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야당인 국민의힘 소속 도의원이 산하기관장 인선,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과 관련한 협치를 놓고 공방전을 벌였다.

첫 질의자로 나선 국민의힘 김현석 의원은 “산하기관장 내정자들이 전문가가 아닌 국회의원, 도의원, 민주당 지역위원장”이라며 “차기 대선 목적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내정자들은 전문성을 인정받아 산하기관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추천했다”며 “산하기관장 인선에 있어서 도정 발전 외에 다른 목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이 “도의회 인사청문회 없이 (도지사가) 선임할 수도 있다는 얘기가 있다”고 하자 김 지사는 “도의회 여야가 청문회를 빨리 진행해 줄 것을 요청한다. 정상적인 방법으로 갔으면 한다”고 답했다.

추경예산안 처리 지연 책임을 놓고도 공방이 계속됐다. 김 의원은 “예결위 소위 심의 과정에서 209억원 버스 유류비 지원 예산이 쪽지 예산으로 들어왔다. 단초가 209억원”이라며 “도지사의 지시 사항인가”라고 따졌다. 김 지사는 “추경안 제출 이후 버스노조 파업 과정에서의 요구사항이었다”며 “도의회에서 부당하면 삭감하고 타당하면 반영하면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조직개편안과 관련, 김 의원이 “도시주택실을 경제부지사 관할로 이관했다가 4개월 만에 행정1부지사 관할로 원대 복귀시켰는데 그렇게 가벼운 부서인가”라고 다그치자 김 지사는 “도의회의 여러 의견을 반영했다. 모두 다 제 밑의 부서”라고 해명을 했다.

여야정협의체 구성이 차질을 빚는 것과 관련, 김 의원이 “도지사 참석 횟수를 도에서 반기별 1회로 못 박았기 때문”이라고 하자 김 지사는 “중요한 일이 있으면 간다고 했다. 횟수가 걸림돌이 되면 안 된다”고 답했다.

같은 당 김일중 의원은 “예결위원인데 추경안 심의 과정에 집행부와 소통 부재가 정말 아쉽다. 김 지사가 선출직을 해보지 않아 의회에 대한 이해 부족 때문이라고 생각해도 되냐”며 “지사의 태도가 확 바뀌지 않는 한 임기 내내 어려울 것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정무직을 3번 하면서 일관되게 국회를 존중했다”며 “선출직 경험이 없어서 도의회를 무시한다는 것은 제 입장에서 전혀 있을 수 없다”고 응수했다.

민선 8기 도정 슬로건인 ‘기회의 경기’와 ‘기회소득’을 놓고도 신경전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현석 의원은 “기회는 도정철학과 관통하는데 민선 7기 ‘공정’보다 추상적이고 모호하다는 지적이 있다”고 문제 삼았다. 김 지사는 “기회는 도지사 선거 이전에 꺼낸 화두로 오랫동안 고민한 키워드다. 대한민국의 모든 문제가 기회 불평등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도정에서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기회소득 지급을 위한 사회적 가치 활동 평가의 기준은 무엇인가”라고 따지자 김 지사는 “시장에서 보상받지 못하는 사회적 가치 활동에 대해 의견을 수렴해서 보상하겠다. 장애인, 문화예술인에 대해 공정한 절차를 밟아 진행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