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민주당 경기도당“윤석열, 남북평화 합의 정신 이어가야”

‘4.27 판문점 선언’ 5주년 논평서

“윤 정부 대북 전략 독단적이고 무모한 적대” 비판

사진

사진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27일 ‘4·27 판문점 선언 5주년’을 맞아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 전략을 ‘독단적이고 무모한 적대’라고 비판하고, 남북평화 합의 정신을 이어가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판문점 선언’에 대해 “북한이 수시로 약속을 깨는 비상식적 상황에서 남북이 서로 ‘적대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합의한 것은 역사적으로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우리 국민은 ‘판문점 선언’을 통해 비로소 남과 북 모두가 평화와 번영을 누리고 민족의 오랜 염원인 통일을 이루는 날을 꿈꿀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도당은 이어 지난 1월 북한의 무인기 영공 침범에 ‘9·19 남북 군사합의 효력정지’를 내세웠던 사례를 들어 윤석열 대통령의 적대 대북 기조를 강하게 비판했다. 도당은 “국민의 소망을 짓밟기라도 하듯 윤석열 대통령은 한미일-북중러 대결 구도에서 중심을 잡지 못한 채 굴욕외교를 보이는가 하면, 북한에 대해서는 ‘힘을 통한 적대 안보’만을 고집스럽게 고수하고 있다”면서 “연일 거칠고 강한 발언으로 대처하는 윤 정부의 무모함에 우리 국민은 새해 초부터 북한의 도발과 한반도 내 우발적 충돌이라는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적대적 관계로 가는 것은 결코 우리 국민께서 바라는 바가 아님을 윤석열 정부는 시급히 깨달아야 한다”며 “남북평화 합의라는 안전장치를 우리 스스로 깨버림으로써 지금보다 더 위험한 상황을 자초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도당은 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중단할 수 없는 남과 북의 소중한 약속”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일전 불사의 결기’‘보복과 응징’을 외치는 대신 인내심을 갖고 북한의 합의 준수를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한민국 평화의 앞길을 막고 있는 현재의 후퇴한 남북관계 대응 기조를 즉시 바로 잡고, ‘4·27 판문점 선언’의 남북평화 합의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신중한 접근과 대응을 해 나가라”면서 “독단적이고 무모한 적대를 멈추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국민께서 평화에 대한 희망과 기대를 다시 품을 수 있도록 확신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