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문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국립중앙극장과 늘봄학교 온라인 교육 콘텐츠 개발 업무협약 체결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박은실, 이하 교육진흥원)은 아시아 최초 국립 극장인 국립중앙극장(극장장 박인건)과 2023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개발 사업인 ‘늘봄예술학교’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8일 체결했다.

늘봄예술학교는 2025년 늘봄학교 전국 시행을 앞두고 어느 학교에서나 양질의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교육진흥원의 학교 문화예술교육 사업이다. 저명 예술가 및 전문 기관, 제작사와 협력해 무용·미술·전통예술·만화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의 온라인 교육콘텐츠를 개발해 늘봄학교에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국립중앙극장은 전통예술을 동시대 예술로 창작하는 국내 유일 제작 전문 극장이다. 교육진흥원은 공연 예술 생태계의 균형과 조화를 견인하고 있는 국립중앙극장과의 교류를 통해 학교 현장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고, 나아가 전통문화예술의 가치를 보다 널리 확산하고자 한다.

주요 협약 내용은 ▲전통문화예술 분야 문화예술교육 정책 확산 및 활성화를 위한 우호적 협력 ▲늘봄학교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늘봄예술학교’ 콘텐츠 기획·개발 및 확산 ▲양 기관이 보유한 문화예술 콘텐츠, 시설 활용 및 협의에 따른 임직원 공연 할인율 제공 등이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이번 협약은 늘봄학교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미래형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콘텐츠에 동시대적 전통문화예술을 적용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국립중앙극장의 전속단체인 국립창극단과 연계해 늘봄학교에 참여하는 저학년 초등생이 전통문화에 보다 쉽게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전문 온라인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한다.

가령 판소리 창법을 기본으로 이루어지는 소리극 중 하나인 ‘창극’ 프로그램에서는 <심청가>, <적벽가>, <수궁가>, <홍보가>, <춘향가> 등 판소리 다섯 바탕과 연극 놀이를 결합한 영상 콘텐츠를 선보인다. 제작에는 한국교육방송공사(이하 EBS)가 협력하며, 디지털 가이드북과 함께 올해 말부터 교육부 e학습터 및 교육진흥원, 국립중앙극장, EBS의 각종 플랫폼을 통해 학교 현장에 배포된다.

교육진흥원 박은실 원장은 “전국 단위 늘봄학교 초등생에게 맞춤형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제공해 돌봄 공백 해소 및 다양한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전통예술을 동시대적 예술로 승화시키는 국립중앙극장과의 협력으로 전통문화예술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제고하고, 나아가 관련 문화예술교육 정책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