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알리익스프레스서 ‘짝퉁’ 없어질까…“즉각 조치할 것”

국감에 불려 온 레이장 알리익스프레스 대표가 ‘짝퉁’ 판매 논란에 대해 ‘즉각 조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알리익스프레스서 ‘짝퉁’ 없어질까…“즉각 조치할 것”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 상품을 도용한 중국산 짝퉁 상품을 버젓이 판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중국의 거대 유통기업 알리바바그룹의 해외직구 플랫폼으로, 전세계 유명 브랜드의 가품 판매가 대대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논란이 돼 왔다.

강 의원에 따르면 알리익스프레스에서는 국내 정품 판매가가 8만원에서 30만원 정도인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 패딩이 알리익스프레스에서는 1만원에서 3만원 정도로 판매 중이다.

강 의원은 “패딩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배지부터 경찰 배지까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하고 있어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 기업 브랜드 가치를 추락시키고 소비자의 신뢰를 떨어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레이장 대표는 “내부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 거래 전체 양 대비 가품으로 인한 이의제기 건은 0.015%에 불과하다”라고 해명하면서도 “저희는 한국 소비자들이 겪는 어려움을 심정적으로 이해하고 있고 더 많은 자원을 투입해 지적재산권 보호에 나설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