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동연 지사 “‘경기패스’ 급조 아니다, 기후동행카드보다 혜택 크다”

23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위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기지사가 23일 “‘The 경기패스’는 급조된 정책이 아니다.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와 관계없이 추진한 것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270만명 경기도민 중 절반가량인 130만명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지자체의 대중교통지원사업이 급조된 것은 아닌지 안타까운 마음”이라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김동연 지사는 “The 경기패스는 한 달 21회 이상 사용 때 혜택을 보기 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기도민의 절반가량이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며 “The 경기패스는 불가피하게 정부의 ‘K패스’를 기본 틀로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내년 7월부터 도입 때까지 신축적으로 보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토교통위 경기도 국감에서는 지난 17일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감 때 깜짝 발표된 경기도의 ‘The 경기패스’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심상정 의원은 “The 경기패스나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가 과연 얼마나 교통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통합요금제와 재원이 가장 중요한 데 통 크게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은 “수도권 대중교통 요금 지원대책으로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가 서로 다른 방향으로 엇갈리고 있어 수도권 주민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며 “국토부의 K패스 사업과 연계돼 예산 중복도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은 또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와 The 경기패스의 차별성과 경쟁력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다. 이에 김 지사는 “The 경기패스는 기후동행카드와 비교해 만든 것은 아니고 경기도 특색에 맞는 교통카드를 만든 것”이라며 “기후동행카드는 한 달에 44번 이상 사용해야 혜택이 있으나 경기패스는 21회만 사용해도 (혜택이 있다). 전 연령층, 모든 교통수단에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광범위하고 혜택도 더 크다”고 답했다. 김동연 지사는 또 “K패스를 통한 재원이 있고 거기에 (경기도가) 추가해 확대하는 부분이 있는데 내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앞서 지난 17일 행안위 국감 때 경기도민이면 전국 어디에서나 모든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사용한 교통비의 일부를 환급해주는 ‘The 경기패스’를 내년 7월부터 도입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