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문화

“부산은 촌동네”·“낙하산” 이재환 관광공사 부사장 사임

한국관광공사 이재환 전 부사장. 사진|연합뉴스

한국관광공사 이재환 전 부사장. 사진|연합뉴스

‘낙하산’, ‘부산 촌동네’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재환 한국관광공사 부사장이 1일 사임했다.

관광공사는 이날 “이재환 한국관광공사 부사장 겸 관광산업본부장이 1일 사의 표명을 했고, 퇴직 처리됐다”고 밝혔다. 관광공사 부사장직은 김동일 관광산업본부 실장이 대행하게 된다.

이재환 부사장은 국무총리실 직속 재외동포 정책위원, 위즈코리아 대표이사, 한국창업진흥협회장, 경기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 등을 거쳐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 경제2분과위원회 상임자문위원을 지냈다. 지난해 12월 관광공사 부사장으로 취임했다.

최근 국감에서 이진복 정무수석, 오세훈 서울시장, 원희룡 장관 등과의 친분을 언급하며 스스로 자신을 ‘낙하산’이라고 지칭하는 영상, 부산에 대해 ‘촌동네’라고 발언한 영상들이 공개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자신의 승인없이 사장 승인만 받고 특정업체와의 업무협약을 재추진했다는 이유로 직원에 대한 감사를 지시하고, 자신에 대한 ‘대선급’ 개인 홍보영상 제작을 지시했다는 의혹도 받아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지난달 31일 이재환 부사장을 위증과 국회모욕 혐의로 고발키로 결정했다. 문화체육부관광부 역시 관광공사에 이 부사장에 대한 공식 감사 요청을 했으며, 이에 따라 이 부사장은 직무 정지 상태였다.

이 부사장은 1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여러 가지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며 “열심히 하고자했던 의지와는 달리 제가 많이 부족했다. 앞으로도 관광공사가 하는 일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