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또 한 고비 넘나? EU “매우 좋은 진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심사하고 있는 유럽연합(EU) 경쟁당국이 내년 2월 14일까지 두 항공사의 합병승인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EU 집행위원회(EC)는 7일 공식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024년 2월 14일 전까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심사를 잠정적으로 결론 내리겠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EC의 합병에 대한 결론이 홈페이지 공지에 명시된 2월 14일보다 일찍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달 2일 인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인천국제공항 계류장 모습. 연합뉴스

지난 달 2일 인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인천국제공항 계류장 모습. 연합뉴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달 2일 이사회를 열고 EU측 지적사항을 반영해 화물사업부 매각 방안을 가결했다. 대한항공은 바로 다음 날인 3일 EC가 요구한 추가 자료와 함께 EU 4개 여객 노선에서 대체 항공사 진입을 지원하고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를 매각하는 내용 등이 담긴 시정조치안을 제출했다.

지난 5월 양사가 합병할 경우 유럽 노선에서 여객 및 화물 운송 경쟁이 위축될 수 있다는 EC의 보고서에 따른 것으로, EC는 이어 지난 6월 심사를 중단한 바 있다.

EC의 이번 공지에 대해 로이터통신 등 해외 언론은 EC 내 반독점 부문을 이끄는 디디에 레인더스 집행위원이 기자들을 만나 “(대한항공의) 일부 제안에 대해 매우 좋은 진전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대한항공은 “EC의 ‘스탑 더 클락(Stop the Clock)’ 해제에 따라 향후 심사 진행 과정에 성실히 임해 빠른 시일 내에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C가 양사 합병을 승인하면 미국과 일본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만 남게 된다.

이 날 EC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심사 일정이 구체화하면서 7일 두 항공사의 주가는 개장 초반 부터 급상승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대한항공은 오전 9시 8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3.14% 오른 2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아시아나항공도 같은 시각 전일 대비 1.82% 상승한 1만630원에 거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