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동연 지사 “이태원 참사 특별법 통과로 책임소재 분명히 밝혀야”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3일 “10·29 이태원 참사 특별법 통과를 계기로 진상 규명과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수원 도담소(옛 도지사 공관)에서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 이정민 운영위원장 등 유가족 21명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희생당하신 분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재발 방지 및 보상 등의 문제가 다 풀려야 피해자나 유가족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 선진사회로 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당에다 몇 번 얘기했는데 다시 한번 (특별법 통과에 대한) 강력한 입장을 당 지도부에 전하도록 하겠다”고 유가족협의회에 약속했다.

김 지사는 올해 2월 4일 참사 100일 때 녹사평 분향소 방문, 4월 5일 10·29 진실버스 수원현장 방문, 6월 21일 특별법 제정 촉구 동조단식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유가족들을 여러 번 만나 위로했다.

경기도는 지난 10월 참사 1주기를 맞아 게시판 형태의 기존 추모 공간을 별도의 누리집으로 독립시킨 온라인 추모관 ‘기억과 연대’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지난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10·29 이태원 참사 특별법을 처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