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동연 지사 “공공관리제로 버스 종사자 처우개선·삶의 질 향상”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지사가 10일 “2027년까지 시내버스 전 노선에 공공관리제를 시행해 버스 종사자 처우를 개선하고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날 도청에서 김동연 지사를 비롯해 염종현 도의회 의장, 이기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 의장, 김기성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출범식’을 열었다.

김 지사는 “경기도형 준공영제를 시행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버스 종사자 처우 개선, 근로조건 개선, 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시내버스 공공관리제는 경기도, 시군, 버스회사가 함께 시내버스를 관리하는 경기도형 준공영제다.

버스 운영 수익을 경기도가 거둔 후 일정 기준에 따라 업체에 분배해 시내버스에 대한 공적 관리를 강화한 제도로, 경기도는 올해 시내버스 1200대를 시작으로 2027년까지 경기도 전체 시내버스 6200여 대를 공공관리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타 시도를 경유하는 차량은 파란색, 단일 시군을 오가는 차량은 초록색이다.

경기도는 공공관리제가 시행되면 운수 종사자의 근로조건이 개선되고 서비스 질이 좋아져 주민들이 더 안전하고, 편리하고, 친절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