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동연 “한동훈 4번· 윤 대통령 7번, 경기도 방문해 공약 남발”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5일 “(경기도가 추진하는)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여당이 추진하는) 김포의 서울 편입 문제는 양립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동북권 공공의료원 설립 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밝힌 김포시의 서울시 편입과 경기분도 병행 추진론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지난 3일 김포 행사에서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서울 편입도, 경기 분도도 해당 주민 뜻을 존중해 모두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동연 지사는 “우리 경기도는 그 봄을 맞기 위해서 도민과 함께 씨뿌리고 물 주고 그 꽃 한 송이 키우기 위해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그 봄은 그냥 아무 때나 오는 봄입니까”라고 반문했다. 또 “두 가지 서로 양립할 수 없는 것을 선거를 앞두고 한다고 하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며 “정치 총선을 앞두고 하는 여전히 정치 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생산적인 포퓰리즘보다 나쁜 것은 퍼주기 포퓰리즘이고, 퍼주기 포퓰리즘보다 더 나쁜 건 갈라치기 포퓰리즘”이라며 “정치 총선을 앞두고 하는 이와 같은 것에 개탄스럽다”고도 했다.

김동연 지사는 “지금까지 김포의 서울 편입을 포함한 메가시티에 대해서 어떤 노력을 하나라도 한 게 있느냐”고 정부와 여당에 되묻고는 “북부특별자치도의 분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경기도가 만든 비전부터 공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 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 대해 책임 있는 집권 여당에서 뜻을 같이 한다면 주민투표에 응하면 된다”며 주민투표 실시를 촉구했다.

김동연 지사는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의 잇단 경기도 방문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김 지사는 “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대통령이 경기도를 7번이나 오고,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4번씩 와서 총선 후에는 대부분이 사라질 그런 빌 공자 공약 내지는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며 “상당히 걱정과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동연 지사는 또 “이태원 유가족들은 우리 시민이 아닙니까. 쌍특검법을 요구하는 국민과 시민의 목소리는 왜 귀를 닫나”며 “이런 시민과 도민들의 바람과 요청과 간구도 선택적으로 하면 되는가”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