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진태 지사 “주 4일제, 인구소멸 늪 벗어날 기회”

강원도의회 제공

강원도의회 제공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앞으로 주4일제 도입 시 강원도가 전 국민의 관심과 이목을 받을 수 있도록 지금부터 면밀히 연구해나가고 정책대안도 마련할 것”이라고 14일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강원특별자치도의회 제325회 임시회 신년 연설에서 “주4일 근무제가 최근 화두”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진태 지사는 “유수 대기업들과 온라인 업계에서는 이미 주4일제를 시범적으로 실시 중이며, 총선을 앞두고 각 당에 정책공약으로 채택해달라는 건의도 이뤄지고 있다”며 “시일이 걸리겠지만 주4일제도 언젠가는 정착될 것”이라고 했다.

김지사는 또 “주4일제는 강원도에 큰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여가 시간 대폭 확대를 통한 생활인구 유입, 세컨하우스 붐을 통한 지역 부동산경기 활성화 등을 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진태 지사는 “워케이션 활성화와 강원스테이 사업 등을 통해 생활인구를 늘리는 데 정책적 역량을 쏟고 있다”며 “지독한 인구소멸의 늪에서 벗어날 획기적인 기회를 잘 살릴 수 있는 방안에 의원님들께서도 정책적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어 “강원특별법 3차 개정을 위해 철저히 준비 중”이라며 “이미 70개 입법과제 114개 조문 초안을 완성해 중앙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진태 지사는 “대표적으로 상속세, 법인세 감면 등 내용을 담은 강력한 세제 특례를 마련했다”며 “폐광지역 석탄 부산물의 경제적 활용이 가능하도록 환경규제를 완화하고, 카지노 규제를 완화하는 근거 법안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오는 6월 8일 시행을 앞둔 강원특별법 2차 개정안과 관련, 이번 회기에 도의회에 낸 17개 조례도 언급하며 “심도 있는 조례 심사를 통해 강원특별법을 완성하는 데 힘써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