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오늘 날씨] 전국에 비오고 포근, 서울 낮최고 20도

2일 울산시 남구 무거천에서 시민이 만개한 벚꽃을 감상하며 봄을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울산시 남구 무거천에서 시민이 만개한 벚꽃을 감상하며 봄을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요일인 3일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

제주도는 시간당 20∼30㎜,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10∼20㎜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은 저녁에 대부분 비가 그치겠다. 강원 동해안과 남부지방은 늦은 밤까지, 제주도는 4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오전부터 오후 사이 경기북부와 강원북부내륙에 0.1㎜ 미만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2∼3일 예상 강수량은 광주·전남, 부산·울산·경남, 경북 남부 동해안 20∼60㎜(많은 곳 지리산 부근, 남해안 80㎜ 이상), 전북 10∼50㎜, 대구·경북(남부 동해안 제외) 10∼40㎜, 울릉도·독도 5∼20㎜다.

경기남부에 5㎜ 내외, 서울·인천에는 5㎜ 미만 비가 오겠으며, 강원중남부동해안과 강원중남부산지에는 5∼20㎜, 강원중남부내륙, 강원북부산지, 강원북부동해안에는 5㎜ 내외 비가 내리겠다. 충청권에는 5∼20㎜ 비가 예상된다.

4일 새벽까지 제주도 남부와 동부에는 50∼100㎜(많은 곳 산지·남부중산간 150㎜ 이상), 제주도 북부와 서부에는 20∼60㎜(많은 곳 북부중산간 100㎜ 이상)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4도, 낮 최고기온은 10∼21도로 예보가 됐다.

아침 기온이 중부지방은 10도 내외,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15도 내외로 평년보다 10도가량 높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 남부 먼바다와 남해상, 제주도 해상, 동해 남부 해상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3.5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 파고는 동해 0.5∼3.5m, 서해 0.5∼4.0m, 남해 1.5∼4.0m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