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팀스파르타 “스파르타코딩클럽, 2030 코딩 교육 브랜드 인지도 1위 달성”

팀스파르타

팀스파르타

IT스타트업 팀스파르타(대표 이범규)가 자사 온라인 코딩 강의 서비스 ‘스파르타코딩클럽’이 코딩 교육 브랜드 인지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3일 밝혔다.

팀스파르타가 지난 1월 리서치 전문 업체 오픈서베이를 통해 전국 2030 남녀 1000명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딩 교육 업체 중 ‘인지하고 있는 브랜드(22.7%)’, ‘수강 의향이 있는 업체(29.8%)’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에 진행한 조사 결과보다 최대 5계단 상승한 순위다.

이번 결과는 3개월간 진행한 첫 브랜드 캠페인 ‘훈민코딩’과 보다 세분화된 타깃층에 맞는 무료 강의, CSR 등 다양한 활동으로 캠페인 효과를 극대화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대대적인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코딩의 대중화’에 한발 더 가까워진 셈이다.

지난해 12월, 팀스파르타는 코딩은 어렵다는 사람들의 심리적 장벽을 허물고 누구나 코딩을 통해 뜻을 이룰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본격적으로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했다. 캠페인 모델로는 배우 안재홍을 발탁해 눈길을 끌었으며 유튜브, 메타, 넷플릭스 등 온라인 채널과 자기 계발 및 코딩에 대한 관심이 높은 MZ세대, 직장인들이 모이는 주요 상권 내 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캠페인을 실시했다.

캠페인 메시지가 고객들에게 와닿을 수 있도록 기획한 각양각색 후속 활동도 빛을 발했다. 먼저, 타깃층을 세분화한 무료 강의를 기획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코딩 강의에 대해 관심 가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문과생을 위한 IT용어 해설’, 직장인 대상 ‘AI로 10분만에 보고서 자동화’, 일반 대중 대상 ‘웹/앱 사이트 만들기’ 등 다양한 타깃층 눈높이에 맞춘 무료 강의의 신청 건수가 이전 대비 2배 목표치를 웃돌아 캠페인 효과를 실감케 했다.

사회에서 소외되거나 힘든 순간을 겪는 청년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IT 교육 저변을 확대할 수 있도록 CSR 활동에도 적극 나서 눈길을 끈다. 일례로,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와 손잡고 취업 준비 청년 및 영 케어러(가족돌봄청년)를 위한 IT 교육을 제공하고 생활비 및 IT 기기를 지원해주며 안정적인 취업 환경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코딩으로 새로운 기회를 찾은 실제 수강생들의 사연으로 구성한 인터뷰 아티클 ‘큰일어워즈’, 시간을 내기 어려워 수강을 망설이는 사람들을 위한 ‘1년 자유수강권’, IT 관련 자격증을 취득한 수강생에게 100% 수강료를 할인해주는 ‘격파르타’ 등을 진행하며 코딩에 대한 어려움과 편견 해소에 발벗고 나서는 중이다.

팀스파르타 이범규 대표는 “차별화된 캠페인 메시지를 통해 코딩은 어렵다는 선입견을 정면으로 돌파하고, 코딩이 누구에게나 유용한 하나의 도구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대중들과 친근하게 소통한 점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듯하다”며 “앞으로도 팀스파르타는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진정성 있는 기업 메시지를 전달하며 IT교육 저변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