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김진태 강원지사 “총선 당선인과 여야 관계없이 ‘원팀’ 협치”

강원특별자치도 제공

강원특별자치도 제공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15일 “제22대 총선 도내 당선인들과 여야 관계 없이 원팀으로 협치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도내 국회의원 당선인 8명의 당선된 수를 더하면 총 24선으로 평균이 3선이어서 정치력이 더 높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도의최대 현안은 70개의 입법과제로 구성된 강원특별법 3차 개정으로 제22대 국회 강원권 제1호 법안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부처 과장급과 해당 입법과제에 대해 협의 중에 있으며, 다음 달 중으로 도 기획조정실장이 당선자를 한 분 씩 찾아 입법과제와 발의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반도체, 바이오, 수소, 미래모빌리티 등 도의 핵심 미래산업을 비롯해 폐광·접경지역, 해양, 산악 등 지역개발, SOC, 25년 국비 확보 주요사업 등 도정현안 전반에 대해 함께 협조를 구할 방침이다.

김진태 지사는 “지난 주 5선 고지에 오른 권성동 의원과 만나 도-국회의원협의회 정책간담회를 새 국회가 시작하자마자 6월 중으로 개최하기로 협의했다”면서 “제22대 국회가 5월 30일에 개원하는 일정을 고려해 도 현안을 국회와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조만간 당선인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강원특별법 3차 개정과 국비 사업 등에 대한 협조를 구하고 6월에는 국회의원 협의회와 정책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여당의 패배 원인을 묻는 질문에는 “선거에 지고 나면 진 이유가 100가지가 넘는다고 하니 잘 귀담아듣고 분석하기를 바란다”며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