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2024 베이징모터쇼]기아 준중형 전기 SUV ‘EV5' 중국시장 안착할까

중국 북경에서 운행 중인 중국산 기아 EV5. 측면부를 보면, 영락없는 기아 EV9의 미니형이다. 사진 | 손재철기자

중국 북경에서 운행 중인 중국산 기아 EV5. 측면부를 보면, 영락없는 기아 EV9의 미니형이다. 사진 | 손재철기자

기아가 ‘중국 전기차 시장’ 공략 모델로 내놓은 ‘EV5’(사진)가 중국 베이징 모터쇼 프레스데이를 앞두고 24일 현지에서 포착됐다.

이 모델은 ‘순수 일렉트릭’ SUV이고, 가격을 낮추고자 BYD에서 공급받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했다. 크기는 준중형이다. 올해 중국 옌청공장에서 이 같은 ‘EV5’를 30만대 이상 생산하고 이 중 절반인 ‘17만2000대’ 가량을 전 세계에 수출하는데 여기에는 국내 공급 대수도 포함돼 있다.

기아의 ‘EV5’ 사진 | 중국 베이징 손재철기자

기아의 ‘EV5’ 사진 | 중국 베이징 손재철기자

기아‘EV5’ 사진 | 중국 베이징 손재철기자

기아‘EV5’ 사진 | 중국 베이징 손재철기자

‘EV5’는 ‘EV6’, ‘EV9’에 이어 기아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개발한 3번째 EV다. 지난해 말 기아는 ‘EV5’를 전기차 빅마켓으로 급성장한 중국에 선출시했다. 중국 현지 가격은 14만9800위안(약2800만원)부터다. 경쟁 모델 테슬라 ‘모델Y’ 대비 2000만원 가량 가성비 우위를 지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