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시사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무안, 공항 안 받겠다면 제 갈 길 가겠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강기정 광주시장이 전남 무안에서 광주 민간·군 공항을 받지 않을 경우 ‘제 갈 길을 가겠다’며 대안 추진을 암시해 주목된다.

강 시장은 24일 무안 초당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광주 민간·군 공항 이전 소음 대책 토론회 축사에서 “무안이 결사적으로 민간·군 공항을 안 받겠다고 하면 저는 제 계획을 진행해야겠다”며 “광주시민들도 원하는 길을 가야 할 때가 왔다”고 말했다.

강기정 시장은 “더는 해결하지 못하고 논란만 일으키고 시간을 보낼 수 없다”며 무안군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민간·군 공항을 동시에 무안으로 이전하려는 광주시와 달리 무안군은 민간 공항만 무안 공항으로 통합하되, 군 공항에 결사반대하는 입장을 보인다.

강 시장은 “민간·군 공항을 모두 옮겨 통합공항으로 가는 것은 광주만을, 전남과 무안만을 위한 일도 아니니 상생하자는 이야기를 무안군수에게 하려고 만나자고 하는데 (군수가)안 만나고 있다”며 “이건 잘못이라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강기정 시장은 무안군과의 대치로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우려해 그동안 ‘플랜 B’ 가동을 여러 차례 언급했으나 대안이 무엇인지 구체적인 청사진은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강 시장은 “자꾸 플랜 B 등 이야기를 하는 것은 더는 이런 식으로 지지부진하게 갑론을박 시간만 보낼 수 없기 때문”이라며 “대구·경북 통합 공항, 새만금 공항, 청주 공항, 서산 공항 등이 추진되는 현실에서 광주·전남의 관문이 될, 광주와 전남을 다 살릴 수 있는 통합공항을 만들지 말지 시간을 끌어서는 안 되는 문제”라고 말했다.

토론회에선 방청석에 있던 무안 군민이 강 시장의 사업 추진 중단을 암시하는 발언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했다.

강기정 시장은 “대화하고, 토론하고, 합리적 논의를 하는데도 끝내 무안군이, 무안 주민이 못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며 “지금도 광주시민 여론 조사하면 민간 공항을 옮기지 말라 한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민간 공항, 군 공항은 당연히 무안으로 가야 한다”며 “고속도로, KTX도 이미 뚫었다. 열심히 토론하고, 무안군수 만나고, 공청회하고, 김영록 전남지사도 의논해 주니 함께 하자”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