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한국이 마이바흐 판매 세계 2위’ 전용 쇼룸 라운지 등장

‘한국이 마이바흐 판매 세계 2위’ 전용 쇼룸 라운지 등장

갈수록 오르고 있는 국내 벤츠 최상위 모델 수요를 반영해 전 세계 최초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인테리어 콘셉트를 더한 ‘익스클루시브 라운지 플러스(Exclusive Lounge+)’ 전시장이 한국에 리뉴얼돼 오픈됐다. ‘마이바흐’와 ‘S클래스’ 전용 쇼룸이다.

벤츠의 공식딜러인 한성자동차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전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판매량은 전년 대비 32% 늘어난 2596대를 기록했는데 이는 전 세계 ‘2위’ 판매량이다.

그 만큼 한국에 ‘벤츠 로열 수요층’이 두터운 것이다. 특히, 마이바흐 모델의 82.3%가 수도권, 50.9%가 서울에서 판매돼 서울 강남권 핵심 요충지인 청담 전시장에 마이바흐와 S-Class 거점이 재탄생됐다.

‘한국이 마이바흐 판매 세계 2위’ 전용 쇼룸 라운지 등장

이번 강남 청담 전시장은 마이바흐 특화 공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익스클루시브 라운지 플러스’와 S클래스 특화 공간 ‘메르세데스-벤츠 익스클루시브 라운지 플러스’로 구분돼 운영된다. 지난 2021년 오픈한 메르세데스-AMG 전용 브랜드 센터 ‘AMG 서울’ 오픈에 이어 메르세데스-마이바흐와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전용 라운지까지 갖추게 됐다.

새롭게 단장한 이번 전시장은 지상 2층 규모다. 실내 디자인은 메르세데스-벤츠 독일 본사 및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함께 오랜 기간 논의한 끝에 제작됐다. 올 하반기에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익스클루시브 라운지 플러스’에 고객이 직접 본인의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차량을 맞춤 제작할 수 ‘마누팍투어(Manufaktur)’ 공간도 조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