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카카오게임즈, ‘아키에이지 워’ 2분기 내 대만 출시

25일 대만서 미디어 쇼케이스 개최···2분기 중 중화권·동남아·일본 등 출시

카카오게임즈는 ‘아키에이지 워’를 2분기 중에 대만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25일, 엑스엘게임즈가 개발한 PC·모바일 크로스플랫폼 MMORPG ‘아키에이지 워’의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대만 현지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카카오게임즈, ‘아키에이지 워’ 2분기 내 대만 출시

대만 타이베이시 W호텔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카카오게임즈 한상우 대표, 이수현 사업실장,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CCO(최고창의력책임자), 전기영 디렉터, 정석원 기획팀장과 대만 현지 운영 담당자들이 참석해 ‘아키에이지 워’(대만 서비스명- 상고세기: 전쟁)의 콘텐츠 및 향후 서비스 방향을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현지 미디어 관계자 및 인기 인플루언서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카카오게임즈는 대만 인기 치어리더 그룹 ‘윙스타(WING STARS)’의 축하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여 정식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카카오게임즈는 ‘아키에이지 워’ 글로벌 사전예약 이벤트도 함께 오픈했다. 예약에 참여한 이용자는 ‘서약의 반지’를 포함한 각종 인게임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아키에이지 워’는 출시 3일 만에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2위를 달성해 흥행에 성공했으며, 안정적인 운영으로 꾸준히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3월 ‘아키에이지 워’의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티저 영상과 세계관, 종족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사이트를 오픈해 현지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아키에이지 워’는 올해 2분기 대만 및 중화권, 동남아시아, 일본 등 9개 지역에 정식 출시 예정이다. 이중에서 대만은 국내와 비슷하게 MMORPG가 전통적 강세를 보이고 있는 시장으로, 대규모 전투 및 PvP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아 ‘아키에이지 워’의 성공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