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

????????????????

올해 1분기는 2022년 4분기 이래 거래량과 거래금액 모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전 분기 대비 거래량과 거래액이 소폭 상승했으며, 역대급 불황을 겪었던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서도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보였다.

빅데이터 및 AI 기반 상업용 부동산 전문 프롭테크 기업 부동산플래닛(각자대표 정수민, 엄현포)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2024년 4월 30일 기준)를 기반으로 2024년 1분기 전국 및 서울시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시장 분석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올해 1분기 전국에서 발생한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는 총 3468건으로 지난해 4분기 3295건과 비교해 5.3% 상승했으며, 거래금액도 8조575억원으로 직전 분기(7조5331억원) 대비 약 7% 증가했다.

전년 동분기와 대비해서도 거래량은 24.3%(2790건), 거래금액은 58.7%(5조757억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거래량과 거래액 모두 두 자릿수 대의 상승률을 보였지만, 이후 소폭의 증감을 반복하며 현상유지에 가까운 흐름이 이어지고 있어 시장 회복에는 시간이 더 필요할 전망이다.

????????????????

????????????????

17개 시도 가운데 경기도가 전국 거래 비중의 약 24%에 해당하는 834건의 거래가 이뤄져 1위를 차지했고, 뒤이어 서울(463건)과 경북(322건), 경남(220건), 충남(215건) 순으로 나타났다. 거래금액은 서울이 4조8114억원으로 전체 거래액의 절반이 넘는 59.7%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경기가 1조937억원, 부산(4329억원), 인천(1964억원), 경북(1934억원) 순으로 확인됐다. 특히 서울의 경우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한 지역으로, 거래량은 78.8%, 거래금액은 117.6%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거래건수를 시도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대전이 95건으로 직전 분기(68건) 대비 39.7% 올라 가장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이어서 서울 17.8%, 경기 15.7%, 충남 15.6%, 전북이 12.1% 증가했다. 반대로 세종(25%)과 울산(19.7%)은 17개 시도 가운데 전분기 대비 거래량이 크게 감소했으며, 부산(16.9%), 충북(14%), 경남(12.4%)이 10%대의 하락세를 보였다.

거래금액의 경우 전국 시도 중 전북(25.9%), 서울(22.5%), 충남(13.8%), 충북(6.6%), 부산(0.3%) 등 5개지역이 직전 분기 대비 상승했으나, 이를 제외한 12곳이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이 직전 분기 252건에서 59.9% 줄어든 101건을 기록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으며, 제주가 52.4%, 울산 38.1%, 대구 27.1%, 강원 24.8% 등의 순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에 거래가 이뤄진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중 10억원 미만 규모의 빌딩은 2259건으로 65.1%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 다음으로 10억이상~50억미만 빌딩 거래가 937건(27%), 50억이상~100억미만 빌딩이 150건(4.3%), 100억이상~300억미만 102건(2.9%), 300억 이상 빌딩은 20건(0.6%)이 거래됐다.

????????????????

????????????????

전국 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은 1분기에 463건의 거래가 성사됐는데 이 중 10억이상~50억 미만 빌딩이 176건 거래돼 가장 높은 비중인 38%를 차지했다.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지역에서 10억 미만 빌딩이 각 지역 기준 가장 큰 비중을 보였다. 전남은 전체 204건 중 181건으로 88.7%, 강원이 156건 중 136건으로 87.2%, 전북이 194건 중 168건인 86.6%, 이어 경북도 322건 중 272건인 84.5%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에는 경기 시흥시에서 90건의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가 이뤄져 1위를 기록했다. 이어서 경기 화성시는 85건, 서울 강남구 70건, 경기 김포 64건, 서울 중구 52건으로 확인됐다. 거래 금액은 서울 강남구가 2조3973억원, 서울 종로구 4042억원, 서울 서초구 3354억원, 서울 중구 3187억원, 서울 마포구 2235억원으로 집계돼 전국 거래금액 TOP5가 모두 서울에서 나왔다.

1분기에 매매된 건물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 된 건물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ARC PLACE’(736-1번지)로 약 7917억 원에 법인간 매수-매도가 이뤄졌다. 이는 서울 강남 오피스권역의 ARC PLACE(아크플레이스)를 사모펀드 블랙스톤이 코람코자산신탁에 매각한 거래로, 2022년 이후 서울 주요 오피스권역에서 이루어진 상업용 부동산 거래 중 최대 규모이다. 한편, 개인과 법인 간 매수-매도가 이루어진 건물 중 가장 높은 가격으로 거래된 건물은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유림빌딩’(165-4번 지)으로 654억 원을 기록했다. 반대로 법인에서 개인으로의 매매 중 최고가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유신빌딩’(832-40번지)으로 563억원 상당에 거래됐다.

부동산플래닛 정수민 대표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시장이 지난해 1분기 이후 증감을 반복하며 더디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다만,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 여부와 부동산 PF 우려 등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만큼 당분간은 시장을 주시하며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