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독도 방문 관련, 일본 항의 및 재발 방지 요청에 정면 대응

내 땅(독도) 내가 가는데 일본이 뭔데 항의하나!

내 집 들어가는데 옆집 아저씨 허락 받으라고?

일본은 남의 땅에 관심 말고 강제징용과 역사왜곡에 진심 어린 사과해야 할 것

윤석열 정부 대처 지켜 보겠다!

민병덕, 김병욱, 백혜련 국회의원이 독도에서 태극기를 들고 서 있다.

민병덕, 김병욱, 백혜련 국회의원이 독도에서 태극기를 들고 서 있다.

지난달 30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독도수호단의 독도방문과 관련해 일본 외무성이 항의 및 재발방지를 요청했다.

경기도당의 독도 방문에 일본이 항의 했다는 소식을 접한 경기도당 위원장인 김병욱 국회의원은 “남의 땅에 관심 갖지 말고 강제징용과 역사왜곡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한다. 내 집 내가 가는데 일본이 무슨 자격으로 항의하는지 어처구니가 없다. 내 집 들어가는데 옆집 아저씨 허락을 받으라는 꼴”이라며 일본의 억지 주장과 행위에 규탄했다.

재발 방지는 한국 국회의원이 한국 땅을 방문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의 억지와 만행이 재발방지되어야 한다는 것이 김병욱 의원의 강한 주장이다.

독도는 국제법으로 따져보고 역사를 돌이켜봐도 분명한 한국 땅이며 침략으로 강탈해 간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 우기는 것은 침략의 정당화를 통해 또다시 침략할 수 있음을 내비치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반성 없는 일본의 모습은 한일관계를 더 꼬이게 할 뿐이며 일본의 항의는 내정간섭에 해당되기에 윤석열 정부가 이에 어떻게 대처하는지도 관심사다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 위원장인 민병덕 국회의원도 “독도는 우리땅이다. 일본의 노골적인 독도 망언과 고질적인 역사 왜곡 망동이 도를 넘어선지 오래되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독도를 방문할 수 있다.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이기 때문이다. 일본의 경거망동을 다시 한번 경고하며 일본의 군국주의 망령 부활을 규탄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독도 방문에 대해 이벤트성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이 계속 어어 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경기도당은 지난해 6월 독도를 방문한 바 있으며 독도수호단을 구성해 지난 4월 30일 도당위원장인 김병욱 의원, 대일굴욕외교대책위 위원장인 민병덕 의원, 백혜련 의원 등 17명이 독도를 방문했다.

이에 일본 외무성은 독도가 일본 땅이라며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의 독도 방문을 항의하고 재발방지를 요청하는 등 억지스러운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