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해외 실적’ 우상향하는 한미글로벌, 1분기 영업이익 치솟아

국내 1위 건설사업관리 전문기업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은 16일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1018억 원, 영업이익 8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해외 실적’ 우상향하는 한미글로벌, 1분기 영업이익 치솟아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3.5% 늘어난 수치다. 국내 건설경기 침체에도 해외사업 호조와 반도체, 2차전지 등 하이테크 분야 매출 확대 등에 힘입은 결과다.

특히 1분기 해외 매출은 약 560여 억원으로 전체 매출에서 비중이 55%에 달한다.

사우디와 미국, 영국 등 주요 해외 시장의 실적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네옴시티 건설 근로자 숙소단지, 로신 주택단지, 디리야 개발사업 등을 맡고 있는 사우디 법인의 1분기 매출액이 111억 원으로 전년대비 32억 원 늘었다.

한미글로벌이 2011년에 인수한 미국의 엔지니어링사인 오택(OTAK Inc)의 실적을 중심으로 반도체, 양극재, 배터리 등 국내 대기업의 미국 하이테크 공장 건설사업 PM 등을 진행하고 있는 미국 시장의 1분기 매출은 313억 원으로 전년대비 63억 원 증가했다. 지난 2019년부터 K2그룹, 워커사임 등 영국의 PM 기업을 차례로 인수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는 영국시장에서도 1분기 매출 118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9억 원이 증가했다.

하이테크 부문의 매출도 견고하다. 삼성전자 평택 P4L 생산시설은 지난해 연말과 올해 4월 두차례에 걸쳐 용역비 342억 원을 증액했고, 삼성전자 캠퍼스 NRD-K 신축공사 감리 및 PM 용역비도 올해 2월 122억 원 증액하며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했다. 하이테크 분야에서는 생산시설 외에도 향후 AI산업 확대에 따라 AI용 데이터센터 확장이 예상되면서 그에 따른 한미글로벌 수혜도 기대된다. 한미글로벌은 지난해 완공된 아시아 최대 규모 데이터센터인 네이버 ‘각 세종’을 비롯해 20여개의 데이터센터 건설 프로젝트를 맡으며 국내 최다 데이터센터 PM 이력을 보유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대형 프로젝트 수주 소식도 잇따르고 있다. 작년 12월에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개발사업 PM 용역을 수주했고 국내에서는 올해 1월 부천 열병합발전소 현대화 사업 및 4월 한국은행 강남본부 행사 신축공사 PM 용역 등을 수주하며 수주 잔고를 늘렸다.

한미글로벌 관계자는 “업계 불황에도 창사 이래 처음으로 지난해 매출 4000억 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북미와 유럽, 중동 등 해외 수주 확대와 하이테크, 에너지인프라 프로젝트 등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로 탄탄한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