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홍준표 대구시장 “500만 대구직할시 탄생하면 서울 이어 한반도 제2도시 될 것”

대구시 제공

대구시 제공

홍준표 대구시장이 20일 대구시·경북도 행정 통합 논의와 관련, “곧 행안부 장관, 지방시대 위원장, 경북지사와 4자 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새로운 대구굴기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시장은 “지난번(권영진 시장 시절) 대구경북 통합 추진은 양적통합에 불과했고 이번에 시도하는 통합은 질적 통합이다”면서 “3단계 행정체계를 100년만에 2단계 행정체계로 만드는 첫 시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를 없애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이렇게 2단계 행정체계로 바뀌면 급증하는 행정수요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고 중북되는 기관도 통폐합하게 되어 예산 절감은 물론 행정서비스 질도 향상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오늘 대통령께서 행안부 장관에게 특별지시도 했다”면서 “조속히 통합을 완료하도록 중앙정부에서 지원하고 통합 대구직할시가 되면 연방정부에 준하는 독립성을 보장하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홍준표 시장은 앞서 이날 오전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대구경북통합은 직할시 개념을 부각시켜 행안부 지휘를 받지 않고 서울특별시와 같이 총리실로 지휘체계를 바꾸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구경북이 행정통합해 500만의 대구직할시가 되면 대구는 한반도 제2의 도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대한민국은 서울, 대구 양대 구도로 지방행정이 전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기획조정실장을 TF단장으로 하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제시하는 로드맵에 따라 2년 뒤에 한 사람의 대구직할시장을 선출하도록 추진하라”는 지시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