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철공소 사이 골목서 ‘문래 아트페어(MOAF) 2024’ 열린다

아트필드 갤러리가 단독 주최하는 문래아트페어(Mullae One&Only ArtFair,MOAF)가 5월 30일부터 6월 9일까지 문래동 골목 숲길에서 열린다.

철공소 사이 골목서 ‘문래 아트페어(MOAF) 2024’ 열린다

올해로 4회를 맞은 모아프(MOAF)는 서울 서남권에서 가장 큰 아트페어로, 미술 작품 뿐 아니라 클래식, 국악, 팝송, 인디밴드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라이브 음악 감상을 함께 할 수 있어 문화예술 골목축제형 아트페어로 눈길을 얻고 있다.

일반 아트페어는 코엑스나 벡스코와 같은 대형 행사장에서 개최되지만 모아프는 컨벤션 센터가 아닌 골목에서 열린다.

골목 구석구석에 자리한 플리마켓, 인디 라이브 공연, 식음료 등 즐길거리와 함께 아트필드 갤러리 전관에 전시된 미술작품을 관람하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철공소 사이 골목서 ‘문래 아트페어(MOAF) 2024’ 열린다

모아프는 작가들에게 평등한 참여 기회를 부여하고 시민들에게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행사를 만들겠다는 취지로 운영돼 오고 있다. 이에 참여 작가에게 부스비, 참가비를 받지 않으며 관람 역시 무료다.

2022, 2023 MOAF 문래아트페어에는 금사홍, 신철, 조광기, 황란 등의 무게 있는 중견작가들과 더불어 이은황, 이동구, 김용한, 조원득 등 신진작가들이 참여했다.

아트필드 갤러리와 작가들이 협업한 아트 굿즈들도 선보였다. 2024 MOAF에는 신청자 500여명 가운데 심의 절차를 걸쳐 선정된 206명 작가가 참여하며 이 중 신진 청년 작가 비율이 60%에 달하는 젊은 아트페어로 운영된다.

특히 2024 MOAF에는 작가와 관람객들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들이 준비돼 있다.

VIP 및 작가 초대일인 5월 30일에는 작가들을 대상으로 작품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경험할 수 있는 임지영 예술 칼럼니스트 아티스트 워크숍 ‘작가들과 함께 그림을 읽고 마음을 쓰다’와 김홍표 배우의 예술인 마음 지키기 프로그램인 ‘예술가의 행복한 삶을 위한 Love My Self’ 강의가 진행된다.

철공소 사이 골목서 ‘문래 아트페어(MOAF) 2024’ 열린다

또 작품을 감상하고 글을 작성하는 행위를 통해 관람객 마음을 스스로 되돌아볼 수 있는 ‘즐거운 예감, 아트코치’ 글쓰기 수업이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운영된다. 선착순 신청자 10명 대상으로 아트페어 기간 내내 진행된다.

아트페어 기간 중 5월 31일, 6월 1일, 6월 5일부터 6월 9일까지는 야간 개장(오후 10시까지)으로 운영된다. 문래아트페어 MOAF가 문화미술계에 ‘문턱 낮은 새로운 아트페어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