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유통가 “10초면 충분하다”‘숏폼 콘텐츠’에 힘 쏟는 이유

최근 새로운 트렌드 리더인 ‘잘파세대(Z+Alpha)’를 중심으로 ‘숏폼(Short-form)’ 콘텐츠가 대세다.

TV보다 모바일, 글보다는 영상 콘텐츠를 선호하는 잘파세대의 특성에 알맞을 뿐만 아니라, 짧은 시간 안에 좋아하는 셀럽의 활동 소식부터 트렌드까지 원하는 정보만 빠르게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유통가 “10초면 충분하다”‘숏폼 콘텐츠’에 힘 쏟는 이유

실제로, 메조미디어가 발간한 ‘2023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리포트 여가·취미 편’에 따르면, 10대의 일평균 숏폼 채널 이용시간은 ‘63분’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 20대가 39분으로 잘파세대 중심으로 높은 소비가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30대(33분), 50대(30분), 40대(29분)에 비하면 확연히 비교가 될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이러한 추세에 주목해 브랜드들은 숏폼 전용 콘텐츠를 따로 제작하거나 새로운 숏폼 플랫폼을 만드는 등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코카-콜라사의 세계적인 음료 브랜드 환타는 최근 라이즈와 함께 진행한 ‘원해? 환타!’ 광고 캠페인 영상을 편집해 6초대 분량의 숏폼 영상으로 제작하고 코카-콜라 공식 유튜브 및 인스타그램 채널에 공개했다.

짧은 영상을 선호하는 잘파세대를 공략해 가로형 영상에 더해 인스타그램 ‘릴스’나 유튜브 ‘쇼츠’ 등 이들이 선호하는 매체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별도로 제작한 것이다. 세로형 콘텐츠는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을 가로로 돌리지 않고도 꽉 찬 화면으로 영상을 즐길 수 있어 가로형 영상과는 색다른 몰입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바쁜 일상 속에서 즐거움이 필요한 순간이라면 환타와 함께 즐기자는 메시지가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라이즈와 직접 소통하는 느낌이 드는 숏폼 전용 카메라 앵글도 눈 여겨 볼만하다. 영상 속에서 셀카를 찍거나 게임을 하는 라이즈 멤버들의 모습은 실제 잘파들의 일상을 엿보는 듯하며, ‘환타와 함께 하는 즐거운 시간’이라는 메시지를 시청각을 통해 간접적으로 체험하는 기분까지 선사한다.

영상 내 라이즈가 직접 부른 ‘징글송’ 역시 숏폼 콘텐츠 특성에 맞춰 반복적이고 빠른 비트로 만들어졌다. 환타의 브랜드 이미지처럼 즐겁고 유쾌한 멜로디에 빠른 박자감, ‘원해? 환타! 우린 원해’라는 여덟 글자가 반복되는 가사로 이루어져 강한 중독성을 느낄 수 있다.

이러한 숏폼 콘텐츠는 다른 콘텐츠와 연결돼 소비자로 하여금 다른 숏폼 콘텐츠에 계속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코카-콜라사 공식 유튜브 채널의 ‘쇼츠’ 메뉴를 살펴보면, 하나의 숏폼 콘텐츠 시청 후 다른 숏폼 콘텐츠로 자연스럽게 넘어가게 되어 있어 소비자들이 브랜드 플랫폼에 체류하는 시간을 자연스럽게 늘릴 수 있다.

코카-콜라사 환타 관계자는 “캠페인 메시지를 재미있고 유쾌한 방식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숏폼 콘텐츠로 제작한 결과 잘파세대 사이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브랜드와 소비자가 함께 소통하듯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통해 환타 고유의 톡톡 튀는 브랜드 경험이 더욱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커머스 업체들도 숏폼 콘텐츠 활용으로 고객 눈길을 끌고 있다. 일상생활 팁이나 트렌드 정보들을 담아 자연스럽게 상품 구입과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다.

유통가 “10초면 충분하다”‘숏폼 콘텐츠’에 힘 쏟는 이유

11번가가 지난 1월 선보인 ‘플레이(PLAY)’는 제품 사용 후기, 추천 상품, 활용법 등 쇼핑 관련 정보와 여행, 생활 팁 등 다양한 숏폼 영상을 선보이고 있다. 영상을 보던 시청자가 마음에 드는 제품을 바로 클릭해 구매할 수 있도록 영상과 상품 상세 페이지를 연결시켰다. 이는 셀러들의 매출 증가로 이어지기도 했다.

유통가 “10초면 충분하다”‘숏폼 콘텐츠’에 힘 쏟는 이유

SSG닷컴도 프로모션 상품과 숏폼 콘텐츠를 결합한 쇼핑 영상 큐레이션 서비스 ‘쓱티비(SSG.TV)’를 선보이고 있다. SSG닷컴이 운영 중인 콘텐츠는 총 여섯 가지로, 고객의 관심도가 높은 최신 트렌드나 재미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최신 유행 중인 패션, 뷰티 상품을 숏폼으로 보여주는 ‘포즈’, 유명 산지 신선식품을 만나볼 수 있는 ‘신선직송’ 콘텐츠 등이 있다.

소비자 공감을 확대하는 데 초점을 맞춰 숏폼 형태의 예능과 드라마 콘텐츠로 구독자 수를 늘리는 브랜드도 늘었다.

GS25는 지난해 대화형 인공지능(AI) 서비스 챗GPT를 재해석한 유튜브 ‘쇼츠’ 콘텐츠 ‘편GPT-편쪽이’를 선보이기도 했다. ‘편GPT-편쪽이’는 AI 캐릭터 ‘편쪽이’가 일상의 궁금함 또는 소소한 질문에 대해 알파 세대 특유의 말투로 재치 있게 답을 내려주는 방식의 콘텐츠다. 이러한 숏폼 인기에 힘입어 2020년 말 구독자 29만명 수준이었던 GS25 공식 유튜브 채널은 지난해 100만명을 돌파하며 업계 최초로 ‘골드 버튼’을 받기도 했다.

유통가 “10초면 충분하다”‘숏폼 콘텐츠’에 힘 쏟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