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비즈라이프

SKT, ‘AI 개인비서’에 ‘대화형 검색엔진’ 탑재

美 대화형 AI 검색 스타트업에 1천만 달러 투자

SKT가 미국의 생성형 인공지능(AI) 검색엔진 스타트업 ‘퍼플렉시티’에 1000만 달러를 투자, 생성형 AI 검색엔진 분야에서 협력한다고 13일 밝혔다.

퍼플렉시티 또한 SKT가 지난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글로벌 AI 플랫폼 코퍼레이션’(GAP Co.)에 향후 투자하기로 했다.

SKT, ‘AI 개인비서’에 ‘대화형 검색엔진’ 탑재

퍼플렉시티는 거대언어모델(LLM)을 기반으로 대화형 AI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 스타트업으로, 엔비디아, 아마존 회장 제프 베이조스로부터 투자받았다.

이번 투자에 따라 퍼플렉시티는 SKT ‘A.(에이닷)’을 포함해, 현재 개발 중인 글로벌 대상 AI 개인비서 서비스에 탑재할 생성형 AI 기반 검색엔진 고도화 과정에 협력하게 된다.

SKT AI 개인비서 서비스에 퍼플렉시티의 검색엔진이 탑재되면 대화형 질문, 검색 결과 요약, 영문 번역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향후 고객에게 유료 구독형 검색 서비스 ‘퍼플렉시티 프로’를 1년간 무료로 제공하고, 에이닷, T우주, T멤버십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퍼플렉시티와 공동 마케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재신 SKT AI 성장전략 담당은 “양사 돈독한 협력을 기반으로 에이닷 검색 능력을 강화고 국내외 최고 수준의 AI 개인비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퍼플렉시티 최고 비즈니스 책임자(CBO) 드미트리 쉬벨렌코는 “고객 일상 최전선에 있는 통신사와 파트너쉽은 퍼플렉시티 성장 전략의 핵심 요인이 될 것”이라며 “SKT와 파트너십은 글로벌 통신사와의 최초 협력 사례로, 장기적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