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문화

올마이투어닷컴 “고소득자 고객 비중 30%, 매년 증가”

올마이투어닷컴

올마이투어닷컴

올마이투어닷컴이 고소득자 고객군까지 끌어모으며 OTA 업계의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멤버십 기반 글로벌 숙소 원가예약 플랫폼 올마이투어닷컴(대표 석영규)은 연간 소득 8천만원 이상의 회원 비중이 전체의 30%에 육박하며 우량 고객 기반의 수익성을 한층 강화했다고 13일 밝혔다.

고소득층은 경기 불황에도 소비 패턴이나 규모를 크게 바꾸지 않아 서비스 이탈률이 적은 만큼 수익 안정성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다수 플랫폼에서 공략하는 주요 타깃층으로 꼽힌다.

스타트업 성장분석 플랫폼 ‘혁신의 숲’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으로 올마이투어닷컴에서 연 소득 1억원 초과하는 회원 비중은 19.9%, 8천만원~1억원 이하는 9.2%로 확인됐다. 올마이투어닷컴 고객 약 3명 중 1명이 연 소득 8천만원 이상의 고소득자인 셈이다. 무엇보다 2022년(18%)과 2023년(23%)에 이어 꾸준히 고소득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고소득 회원 유입이 활발해진 주요 배경으로는 ▲ 프리미엄 숙소 공급망 확대 및 타사 대비 높은 가격 경쟁력 ▲‘어썸멤버십’ 기반 예약 편의 및 차별화된 혜택 제공 등이 주효했다.

고소득자나 고액 자산가의 경우 고급형 상품과 차별성을 우선적인 소비 기준으로 삼는 경향이 강하다. 최근에는 2030세대의 젊은 고소득층도 증가하는 추세로 호캉스나 워케이션 숙소가 SNS 상에서 높은 관심을 얻고 있는 만큼 올마이투어닷컴은 서비스 초기부터 명확한 타깃층 설정을 통해 프리미엄 스테이케이션(Staycation) 영역에 집중해왔다.

프라이빗 숙소에 대한 니즈가 높아진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엄격히 선별한 국내 5성급 호텔, 프리미엄 리조트와의 직계약을 통해 프리미엄 숙소를 경쟁력 있는 가격에 제공한 것도 한몫했다.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국내외 프리미엄 숙소 공급망을 꾸준히 확대해 나간 점이 고소득 회원 안착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멤버십 기반의 서비스도 고소득 회원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지난해 말 베타버전으로 출시된 원가예약 구독제 ‘어썸멤버십’은 월 1900원, 연간 19000원의 구독료를 내면 세금 및 봉사료를 제외한 공급가 그대로 200만개에 달하는 국내외 프리미엄 숙소를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다. 어썸멤버십은 캐시백 적립을 비롯해 오픈 예정 프리미엄 숙소 사전알림 신청, 프로모션 이벤트 등 다양한 혜택을 회원에게 제공 중이기 때문에 프리미엄 숙소를 자주 이용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고소득층은 일시적인 할인 폭에 중점을 두기 보다 차별화된 혜택과 편의성을 기준으로 서비스를 선택하는 패턴을 보이는 것을 고려할 때 어썸멤버십이 고소득층을 고정 회원으로 전환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석영규 올마이투어 대표는 “세대 및 계층별 여행 트렌드와 시의성 등을 전략적으로 분석 해 타깃층을 공략한 것이 충성 고객 확보로 이어진 것 같다”며, “코로나19 이후 해외 여행 수요가 급증하는 만큼, 올마이투어닷컴은 해외 프리미엄 숙소를 더욱 확대하여 이용자들에게 더욱 유용한 예약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관광 산업 활성화를 위한 활동도 적극 진행하고 있다. 올마이투어닷컴은 오는 30일까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2024 대한민국 숙박세일 페스타’에 참여한다. 사용자가 올마이투어닷컴에서 국내 지역 숙소를 예약할 경우 최대 3만원까지 할인 적용이 가능하며 할인에 더해 ‘어썸멤버십’ 가입 시 구독회원 전용의 추가 할인된 금액으로 예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