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중앙대광명병원, 세계적 통증의학 권위자 이상철 교수 초빙

‘국내 통증의학 발전의 살아있는 역사’라 불릴 만큼 국내 의료계에 큰 영향

“오랜 시간 쌓아온 치료 경험과 노하우 통해 지역사회 건강증진에 기여”

중앙대광명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이상철 교수

중앙대광명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이상철 교수

중앙대학교광명병원(병원장 이철희)이 통증의학 세계적 권위자이자 명의인 이상철 교수를 초빙했다고 밝혔다. 이상철 교수는 오는 7월 1일부터 척추·관절 통증, 대상포진, 안면신경마비, 기타 난치성 통증 등을 전문분야로 진료를 시작한다.

이상철 교수는 우리나라 통증의학발전의 살아있는 역사라고 불릴 만큼 국내 의료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지금은 범용적으로 시행하는 척수자극술, 약물펌프이식술, 고주파열응고술을 국내 최초로 시술하는 등 우리나라 통증치료의 역사는 이상철 교수의 임상 역사와 그 궤를 같이 한다고 말할 수 있다.

이상철 교수는 “통증치료의 핵심은 통증이 나타나면 최대한 빨리, 정확한 원인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라며 “오랜 시간 쌓아온 치료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지역사회 건강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상철 교수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 대한통증학회, 대학척추통증학회, 대한통증연구학회, 세계통증전문의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통증학회연합회, 세계통증학회동북아지부, 대한통합의학회 등 다수의 국내외 학술단체의 회장과 이사장을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