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협착증인줄 알았던 허리 통증, 척추분리증이 원인?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전병호 병원장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전병호 병원장

척추는 뒷목에서부터 꼬리뼈까지 33개의 척추뼈가 곧게 연결되어 있는 모양새로, 척추 뒤쪽으로는 이 척추뼈와 뼈를 연결하는 돌기가 있다. 그런데 이 돌기에 결손이 생기거나 금이 가 연결이 끊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척추분리증이라고 한다.

척추분리증은 주로 허리, 즉 요추부에서 흔하게 발생하며, 요추 4번과 5번 뼈에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원인으로는 척추의 구조의 선천적 결함으로 있지만 무거운 짐을 자주드는 반복적인 습관이나 외상에 의해 뼈에 금이 가면서 발생하기도 한다.

가장 흔한 증상은 결손 부위에 뻐근한 통증이 생기는 것이 주된 증상으로, 허리를 뒤로 젖히거나 앉아있다 일어날 때 혹은 장시간 같은 자세를 취할 때 허리와 엉덩이에서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이러한 증상으로 인해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과 같은 다른 척추 질환과 혼동되기 쉽다.

문제는 척추분리증의 경우 다른 척추질환에 비해 통증이나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방치하기 쉽다는 점이다. 이는 주변의 근육과 인대가 척추를 받치고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통증이 심하지 않거나 편한 자세를 취했을 때는 통증이 나타나지 않아 그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척추분리증을 방치하게 되면 척추뼈가 어긋나면서 앞으로 밀려나가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빠른 진단 및 치료가 필요하다.

먼저 척추분리증은 X-ray 검사만으로도 관절간 협부의 결손, 척추전방전위증으로의 발전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추가로 방사통과 같은 신경 증세가 동반된 경우라면 MRI 검사를 추가로 진행할 경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후 검사 결과 척추분리증으로 진단되었다면 증상에 맞춘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전병호 병원장은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이어지지 않은 단순 결손이라면 척추의 움직임을 최소화하면서 약물, 주사치료, 물리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를 통해 호전을 기대해볼 수 있지만 일정 기간 이상 보존적 치료를 진행했지만 개선이 더디다면 결손 부위를 붙이기 위한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척추분리증은 척추 구조의 결함에 의해 발생하는 만큼 평소 척추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과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등의 예방을 위한 관리를 꾸준히 실천하고, 선천적으로 척추 구조에 이상이 있다면 몸을 과도하게 비틀거나 꺾는 등의 동작은 피하고, 허리에 통증이 나타난다면 병원에 내원하여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