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문화

“‘가루’가 되더라도 승객을 위해, 가루다항공…‘가루다’ 떠나련다, 발리 손님 손을 잡고~”

“‘가루’가 되더라도 승객을 위해, 가루다항공…‘가루다’ 떠나련다, 발리 손님 손을 잡고~”

인도네시아 발리에 가면 무슨 일이 생길까? 발리의 로망은 꼭 20년 전 ‘발리에서 생기 일’로 빵 터진 이후, 그 위세가 예전만 못해 왔다. 그렇다고 웬만한 여행지를 발리고 남을, 발리의 여행 인프라를 무시할 수 없는 일이다.

그 길을 대한항공과 더불어 인도네시아 국영 항공사이자 5성급 항공사로 명성을 얻고 있는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이하 가루다항공)이 에스코트한다. 가루다항공은 대한항공을 비롯해 19개 항공사가 가입된 스카이팀 항공동맹체에 속해 있다. 가루다항공은 스카이팀 항공사간 항공 마일리지 적립 및 항공권 구매가 가능하니, 이용객도 예약 환경에 따라 가루다항공을 이용하는 것도 호구 고객 여행을 미연에 방지할 기회를 잡을 수 있다.

가루다항공은 안전과 서비스 모두 신뢰할 수 있는 항공사다. 가루다항공은 2014~2018년, 2023년 Skytrax 선정, 세계 최고의 승무원상 수상 등을 수상했다. 2019년, 2022년, 2023년 OAG Flight view 선정된 데 이어, 정시 운항률이 전 세계 1위인 항공사이기도 하다.

가루다항공은 인도네시아로 가는 가장 편안한 길을 제공한다. 인천-발리/자카르타 직항편을 운항한다. 여행객에게 인천에서 오전에 출발해 인도네시아(자카르타/발리)에 오후에 도착하는 일정을 제공해 여유로운 오후 일정을 보낼 수 있게 배려하는 유일한 항공사다. 여기에 인도네시아 내 주요 도시로 당일 연결이 가능한 항공 일정을 제공한다.

“‘가루’가 되더라도 승객을 위해, 가루다항공…‘가루다’ 떠나련다, 발리 손님 손을 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