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라이프 > 생활

“빛나는 졸업장 타신 선수께, ‘빛’ 광속 ‘경정’ 경기 기대합니다~”…제17기 후보생 졸업식

2기 이용세 선수의 장녀 이현지 후보생 졸업으로 ‘한국 경정 최초 부녀(父女) 선수 탄생’

수석 졸업 김미연, 졸업 기념 경주 1위 김태훈, 2위 황동규

지난 14일, 경정훈련원에서 열린 제17기 경정 선수 후보생 졸업식에서 졸업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14일, 경정훈련원에서 열린 제17기 경정 선수 후보생 졸업식에서 졸업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올림픽기념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경륜경정총괄본부는 지난 14일, 경정훈련원(인천 영종도 소재)에서 제17기 경정 선수 후보생 졸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17기로 입소한 후보생들은 수상 인명구조 교육 등 안전교육과 경정과 관련된 3단계 교육 훈련 등을 이수하는 등 1년 6개월이라는 기간 동안 경정 선수가 되는 데 필요한 모든 과정을 이수했다.

이번 졸업식에는 이홍복 경륜경정총괄본부장, 박상현 한국 경정선수회 회장을 비롯해 경정 선수 후보생 가족, 선배 경륜 선수 등 150여 명이 참석해 10명의 후보생을 축하하고 응원했다.

이홍복 경륜경정총괄본부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16기 선수들 이후, 무려 4년 만에 새로운 경정 선수들이 탄생하게 되어 뜻깊다.”라고 말하며, “오늘 졸업한 10명의 17기 선수 모두 우수한 기량을 펼치는 선수가 되길 바란다.”라고 경정 선수로서의 새 출발을 격려했다.

한국 경정 최초 ‘부녀(父女) 경정 선수’인 2기 이용세 선수와 이현지 후보생이 서로 마주 보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한국 경정 최초 ‘부녀(父女) 경정 선수’인 2기 이용세 선수와 이현지 후보생이 서로 마주 보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한편 이날은 한국 경정 최초로 ‘부녀(父女)경정 선수’가 탄생한 뜻깊은 날이었다. 2기 이용세 선수와 17기 이현지 후보생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졸업 경주를 지켜본 이용세 선수는 “1년 6개월에 걸친 기간 동안 훈련을 잘 마친 것 같아서 기쁘다. 아빠와 딸이 같이 경정 선수가 되다 보니 서로 대화하는 시간이 많아졌고, 서로를 더욱더 이해할 수 있게 된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하며, 아버지로서 또 선배 선수로서 이현지 후보생의 미래를 응원했다.

17기 경정 선수 후보생 졸업 기념 경주에서 우승한 김태훈(오른쪽), 황동규 후보생이 상패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7기 경정 선수 후보생 졸업 기념 경주에서 우승한 김태훈(오른쪽), 황동규 후보생이 상패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7기 경정 후보생 졸업생은 총 10명으로 이중 남자가 4명, 여자가 6명으로 1기부터 17기까지 중 유일하게 남녀의 성비가 바뀐 기수가 되었다. 졸업식에 앞서 열린 졸업 기념 경주를 열었는데, 1위는 김태훈, 2위는 황동규 선수가 차지했다.

17기 경정 선수 후보생 중 수석 졸업을 차지한 김미연 후보생이 표창장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7기 경정 선수 후보생 중 수석 졸업을 차지한 김미연 후보생이 표창장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또한, 교육 기간 성실하고 근면한 자세로 전 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이수한 후보생에게 주어지는 수석 졸업의 영광은 김미연 후보생에게 주어졌다.

김 후보생은 “두꺼운 경주복을 입고 훈련할 때 체력의 한계를 느끼기도 했지만, 잘 이겨내고 동기들과 잘 훈련을 마칠 수 있어 기쁘고, 또 이렇게 최우수상까지 받게 되어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차근차근하게 실력을 쌓아나가 평소 동경하고 있는 11기 김지현 선수처럼 훌륭한 선수가 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에 졸업한 경정 17기 후보생들은 17일부터 20일까지 제주도로 졸업 연수를 다녀온 후, 오는 7월부터 정식으로 경정 선수가 되어 미사리 경정장에서 힘차게 물살을 가를 예정이다.

지난 14일 경정훈련원에서 열린 제17회 경정 선수 후보생 졸업식에서 이홍복 경륜경정총괄본부장(앞줄 오른쪽 세번째 ), 박상현 한국경정선수회 회장(앞줄 오른쪽 네번째) 등 관계자, 졸업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4일 경정훈련원에서 열린 제17회 경정 선수 후보생 졸업식에서 이홍복 경륜경정총괄본부장(앞줄 오른쪽 세번째 ), 박상현 한국경정선수회 회장(앞줄 오른쪽 네번째) 등 관계자, 졸업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